[지스타 2019]가뭄해소! 한국 게임미래 책임질 신작 베일 벗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펄어비스 등 국내 게임사가 지스타 2019에서 신작을 대거 공개했다. 펄어비스 부스 부산=김동욱 기자 gphoto@etnews.com
<펄어비스 등 국내 게임사가 지스타 2019에서 신작을 대거 공개했다. 펄어비스 부스 부산=김동욱 기자 gphoto@etnews.com>

게임사들이 지스타에서 새로운 게임을 대거 선보였다. 최근 1~2년간 신작 가뭄에 시달린 국내 게임업계가 간만에 활력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펄어비스는 14일 지스타에서 '붉은사막' '섀도우 아레나' '플랜8' '도깨비' 4종을 공개했다. 역할수행게임(RPG)부터 1인칭슈팅(FPS) 등 다양한 장르 신작을 준비 중이다.

새도우아레나는 '검은사막' 내 콘텐츠 그림자 전쟁을 분리해 만든 게임이다. 50여명 이용자가 전장에서 근접전을 펼치며 생존을 다투는 배틀로얄 장르다. 비공개테스트를 21일부터 24일까지 진행한다.

플랜8은 1인칭슈팅(FPS)게임 '카운터스트라이크' 개발자로 유명한 민리가 고문으로 제작에 참여했다. 총싸움 게임으로 오픈형 전장에서 특수 기술을 보유한 캐릭터를 조종해 즐길 수 있다. 이승기 펄어비스 프로듀서는 “다음 세대 슈팅게임”이라고 소개했다.

도깨비는 수집형 다중접속온라인게임(MMOG)이다. 개성 강한 도깨비 캐릭터와 높은 자유도가 특징이다. 콘솔과 PC로 출시 예정이다.

붉은사막은 검은사막을 잇는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다. '릴온라인' 'C9' 핵심 개발자들을 주축으로 제작한다.

넷마블은 'A3:스틸 얼라이브' '매직:마나스트라이크'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를 공개했다. 장르를 특정하기 어려울 정도로 새로운 형식의 게임을 선보였다.

A3:스틸얼라이브는 근접전투를 소재로 한 배틀로얄 게임이다. 시연대에서 게임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1인 방송인끼리 대결하는 대회도 연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모바일게임 '세븐나이츠'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MMORPG다. 넷마블이 보유한 지식재산권(IP)으로 원작을 확장했다.

매직:마나스트라이크는 유명 카드게임 매직개더링을 재해석한 실시간 대전게임이다. 제2의 나라는 고품질 MMORPG다. 일본 니노쿠리 IP를 활용했다. 필드 내 사물을 옮길 수 있는 등 상당한 자유도를 갖췄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미래 게임은 장르가 융합될 것”이라면서 “우리도 A3스틸얼라이브처럼 융합 장르에 도전하고 있고 마나스트라이크처럼 전략에 PVP 대전 형태를 융합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비티는 라그나로크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신작 등 8개 게임을 지스타에 출품했다.

가상현실(VR) 사업에 집중하는 드래곤플라이는 VR 시스템을 대거 전시했다. '스페셜포스VR:인피니티워' 고급형 PC방 e스포츠모델이 대표적이다.

키즈카페를 위한 어린이용 VR 콘텐츠도 공개했다. '신비아파트 VR'를 전국 키즈까페에 유통할 수 있는 수준으로 양산화한 모델을 선보였다. 2020년 어린이 대상 VR 사업에 속도를 낸다.

박인찬 드래곤플라이 대표는 “PC방, 키즈카페 등 기본 수요가 있는 곳을 중심으로 전국적인 유통이 가능하게 하고, 더 나아가 해외 시장까지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