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미르, 식용유램프로 다음달 DFA 특별언급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루미르, 식용유램프로 다음달 DFA 특별언급상 수상

루미르(대표 박제환)의 식용유램프 '루미르K'가 다음달 홍콩에서 열리는 DFA어워드(Design for Asia Awards) 2019'에서 특별언급상(Grand Award with Special Mention)을 수상한다.

DFA어워드는 홍콩 디자인센터(HKDC)가 주관하는 것으로 아시아 최고 수준 권위 디자인 상이다. 루미르K는 디자인 창의성과 혁신성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있는 영향력을 높게 평가 받아 DFA어워드 특별언급상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특별언급상은 디자인과 사회공헌 분야에서 동시에 우수한 성과를 거둔 기업에 수여된다.

루미르K는 식용류로 LED 불빛을 밝히는 열전 발전 램프다. 세계 10억명이 겪는 빛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됐다. 아시아 지역 특성과 환경을 고려해 구하기 쉬운 생필품인 식용유를 열원으로 활용했다.

루미르는 많은 섬으로 이뤄져 일부 지역 전력보급률이 60%에 미치지 못하고 태양광 램프 사용에 제약이 많은 인도네시아를 기반으로 활동한다. 루미르K는 다양한 기업·단체 등을 통해 아시아 전역에 보급됐다. 현재까지 7000명 이상 주민이 루미르 제품으로 빛의 혜택을 누린다.

박제환 대표
<박제환 대표>

박제환 루미르 대표는 “루미르K는 촛불 대비 100배 밝은 빛을 내며 등유램프 대비 연료 사용량과 탄소 배출량을 감축해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두루 갖췄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대 이하 30인(사회적기업가 부문)에 선정된 인물이다. 배낭여행 도중 잦은 정전으로 인한 불편함을 겪은 이후 세계 10억명이 비전력 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루미르를 설립했다. 지난 7월 대전에서 열린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루미르 제품을 체험하기도 했다.

루미르는 전기가 닿지 않는 지역에 적합한 현지형 램프를 개발해 보다 밝은 빛을 더 많은 사람이 저렴하게 누릴 수 있도록 코이카(KOICA)와도 협력한다.

회사는 차세대 홈시스템 '루미르H'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루미르K가 등유램프를 대체하는 제품이었다면 루미르H는 디젤발전기를 대체할 에너지 솔루션이라는 설명이다.

루미르는 소셜벤처가 밀집한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자리잡았다. 앞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본상,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수상 등 디자인 역량을 인정받았다.

이꽃님 루미르 마케팅부문 이사는 “소셜 임팩트를 지속 가능하게 확장할 수 있도록 새롭고 감각적인 디자인 조명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루미르, 식용유램프로 다음달 DFA 특별언급상 수상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