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배터리 시장 제패, '소부장'에 달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배터리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소재·부품·장비(소부장)과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LG화학은 15일 신학철 부회장이 배터리 부품·장비 분야 국내 협력회사 2곳을 방문해 세계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 부회장은 경남 함안에 위치한 배터리 부품업체 동신모텍과 대구에 위치한 배터리 장비업체 신성에프에이를 방문해 협력회사 임직원들의 동반성장 활동과 애로사항을 듣고 상생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가운데)이 15일 경남 함안에 위치한 동신모텍을 방문해 전기차 배터리팩 하우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가운데)이 15일 경남 함안에 위치한 동신모텍을 방문해 전기차 배터리팩 하우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G화학)>

동신모텍은 전기차 배터리를 보호하는 케이스인 '팩 하우징'에 경쟁력을 갖고 있다. 지난 2015년 LG화학과 기술협력을 통해 배터리 팩 상단 케이스를 일체형 방식으로 제작하는데 성공했으며 이를 통해 배터리 팩 내부공간 활용도를 높여 배터리 모듈 및 전장 부품 배치를 용이하게 했다.

신성에프에이는 전기차 배터리 조립라인을 생산하는 장비 업체로 LG화학과 기술협력을 통해 배터리 모듈과 팩으로 나눠진 조립라인을 하나로 통합하는데 성공했다. 배터리 모듈과 팩을 한 라인에서 만들어 공간효율성과 생산성이 향상되고 모듈 조립라인에서 팩 조립라인으로 모듈을 운반하지 않게 되면서 안전성도 강화됐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제2의 반도체'로 불릴 정도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세계 배터리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소·부·장'과의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소·부·장'이 세계 최고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오른쪽 세번째)이 15일 경남 함안에 위치한 협력회사 동신모텍을 방문했다. (사진=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오른쪽 세번째)이 15일 경남 함안에 위치한 협력회사 동신모텍을 방문했다. (사진=LG화학)>

LG화학 배터리 사업 매출은 오는 2024년 현재보다 3배 가량 증가한 약 3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배터리 성능과 용량을 결정짓는 소재를 비롯해 배터리 생산 확대에 따른 부품·장비 업체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LG화학 배터리 사업 '소·부·장' 분야 구매 금액도 매년 4조원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화학은 올해 4월 소·부·장 협력회사를 지원하기 위해 432억원 규모의 '혁신성장펀드'를 조성했다. 혁신성장펀드는 소·부·장 기업들이 국산화 및 신제품 개발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도록 조성된 펀드로 심사를 통해 선정된 기업들은 은행을 통해 필요한 금액을 무이자로 지원받을 수 있다. 또 협력회사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진출 지역 및 행정 업무와 관련된 컨설팅과 초기 정착자금도 제공하고 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