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 'KIBEX 2020' 내년 3월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3월 21일부터 사흘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KIBEX2019에서 미국 맥주 양조장 관계자가 관람객에게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지난 3월 21일부터 사흘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KIBEX2019에서 미국 맥주 양조장 관계자가 관람객에게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Korea International Beer Expo, 이하 KIBEX)'가 내년 3월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다. 내년 4월 맥주 주세 부과 방식 종량세 전환 앞두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모색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KIBEX는 맥주 생산에서 유통, 패키징, 소비에 이르는 맥주 산업 밸류체인의 모든 비즈니스를 한자리에서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유일 맥주 전문 박람회다. 맥주 콘텐츠 전문회사 비어포스트와 전시 컨벤션 전문기업 GMEG가 공동 주최한다.

3월 열린 제1회 KIBEX는 세계 7개국 양조설비 기업, 맥주재료 기업, 맥주양조장, 디자인·패키징 기업 등이 참가해 관람객 1만여명이 방문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특히 B2B 네트워킹과 비즈니스가 활발하게 열려 90%이상 기업이 재참가를 희망할 만큼 호평을 받았다.

KIBEX 2020은 지난 행사에 비해 전시 규모가 2배 이상 확대됐고 참여 국가도 대폭 늘어난다. 수제맥주 붐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을 비롯해 전통의 맥주 강국 독일·영국·벨기에, 세계 최대 맥주시장 중국과 크래프트 맥주시장이 태동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국가까지 참석해 KIBEX 2020가 명실상부한 국제 맥주 박람회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함께 열리는 '국제 맥주 콘퍼런스'는 맥주관련 전문지식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세계 유명 맥주 전문가가 연사로 나서 글로벌 맥주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강연을 진행한다. 이밖에 인터내셔널 비어 어워즈, 신제품 발표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개최된다.

특히 종량세 전환이라는 큰 변화를 앞두고 열리는 맥주 전문행사라는 점에 눈길이 쏠린다. 내년 4월 50년 만에 맥주 주세 부과 방식이 가격에 세금을 매기는 종가세에서 생산량에 세금을 매기는 종량세로 변경된다. 그동안 맥주 가격의 절반가량을 차지할 만큼 많이 부과됐던 세금이 맥주 1리터당 830원으로 낮아진다. 제도변화로 수제맥주 가격장벽이 일부 해소돼 맥주시장이 대변혁기를 맞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내에는 4~5년 만에 수제맥주 양조장이 100개 이상 늘어나는 등 맥주시장이 역동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여기에 종량세 기반이 마련되면서 1~2% 수준에 머물러있는 수제맥주의 시장 점유율이 최대 10%대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KIBEX 2020는 맥주산업의 새판을 내다보는 자리이자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할 기회로 평가된다. KIBEX 주최 측은 “KIBEX 2020은 해외 홉, 몰트, 이스트 등 맥주재료 기업, 양조설비 기업, 맥주양조장(브루어리), 생맥주 시스템 기업 등이 폭발적인 성장을 앞둔 한국시장에 진출할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한국을 넘어 아시아 맥주 시장까지 비즈니스를 모색할 수 있는 국제적 네트워크 플랫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KIBEX는 세계 최대 맥주 및 음료분야 전시회인 독일 '브라우바비알레(BrauBeviale)'와 마케팅 협약을 체결, '바비알레 패밀리 멤버(Member of Beviale Family)'로서 국제적인 맥주 전시회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KIBEX는 브라우바비알레를 통해 중국, 서유럽, 동유럽, 북미, 인도, 동남아시아 등지에 걸쳐 대표적인 국제 맥주 전시회와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국내 맥주산업의 가능성과 중요성을 세계에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KIBEX 2020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전시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참가 희망자는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거나 전시회 사무국으로 연락하면 된다. 12월 15일까지 조기신청하면 특별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