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2019 한이음 공모전 3차 종합평가' 진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9 한이음 공모전 3차 종합평가에 참여한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학생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9 한이음 공모전 3차 종합평가에 참여한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학생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지난 16~17일 이틀간 IITP서울평가장에서 '2019 한이음 공모전 3차 종합평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이음 공모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주관하는 'ICT멘토링 사업'의 일환으로, 한이음 ICT멘토링 등 산학협력 프로젝트 팀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공모전에 참가한 307개 팀 중 64개 팀은 이달 1일 진행한 한국정보처리학회 추계학술발표대회에 참가해 논문을 게재하고 포스터를 발표했다. 또 20여 개 팀은 전문가 컨설팅을 받아 특허출원을 준비하고 있다.

'2019 한이음 공모전 3차 종합평가'는 한이음 공모전에 참가한 307개 팀 중 1차 서면평가 및 2차 심층평가를 거쳐 선정된 32개 팀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마지막 평가 자리다. 10대 1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각 팀들은 6개월간 진행해온 프로젝트 성과를 발표하고 결과물을 전시했다.

시상식은 다음달 4일 세종대학교에서 개최되는 '2019 한이음 엑스포'에서 진행된다. 평가를 통해 선정된 대상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500만 원의 상금을 받는다. 또 영국을 포함한 유럽 4개국 주요 소프트웨어(SW) 기업을 탐방할 수 있는 단기 해외연수 기회가 주어진다.

IITP 관계자는 “마지막 평가에 참석한 모든 팀이 우열을 가릴 수 없을 만큼 훌륭한 작품을 선보여 자랑스럽다”면서 “ICT멘토링이 각자의 역량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됐기를 바라고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