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검찰 "기업사냥형 불공정거래 시장감시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불공정거래 규제기관 합동 워크샵에 앞서 주요 참석인사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불공정거래 규제기관 합동 워크샵에 앞서 주요 참석인사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금융당국과 검찰이 기업사냥형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 서울남부지방검찰청,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19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불공정거래 규제기관 합동 워크숍'을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 서울남부지검 증권·금융 수사부서, 금융감독원, 시장감시위원회, 준법감시협의회 등 150여명 참석했다.

지난 2016년 개최 이후 올해 4회차를 맞이하는 이번 워크샵은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해 정부 및 유관기관이 협력하는 민관 협업 행사다.

이날 발제를 맡은 김영철 금감원 자본시장조사국장은 무자본 인수·합병(M&A)이 발생하는 구조와 특징을 설명했다.

그는 무자본 M&A가 주로 활용하는 수법·특징을 소개하면서 투자자 경각심을 높이고 무자본 M&A에 대한 시장감시 및 조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단정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검사는 해외 자본의 국내기업 인수를 가장한 사기적 부정거래 사례를 발표했다. 단 검사는 “유관기관간 긴밀한 협조를 바탕으로 무자본 기업인수의 실체를 규명한 사안으로, 앞으로도 검찰은 자본시장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해 엄정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박철성 증권 전문 칼럼니스트는 개인투자자 시각에서 무자본 M&A관련 불공정거래 현장정보를 전달하는 한편 투자유의가 필요한 무자본 M&A 종목들의 특성을 사례중심으로 소개했다.

특히 이상거래종목은 한국거래소의 '시장경보 혹은 투자유의안내'에 해당하는 경우가 많아 시장관리자의 조언을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경학 한국거래소 심리부장은 지능화·점조직화·복합유형화되는 기업사냥형 불공정거래의 최근 특성을 분석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첨단 심리 프로세스를 소개했다.

김 부장은 “향후 기업사냥형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해 기업정보·공시 등 대내외 정보를 종합한 복합데이터를 활용, 불공정거래 행위를 조기 파악하고 적시 대응할 수 있는 심리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