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야당 탄압용 아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8시부터 100분동안 서울 상암동 MBC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국민과의 대화에서 국민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8시부터 100분동안 서울 상암동 MBC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국민과의 대화에서 국민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야당 탄압용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관해서는 다시 한번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저녁 8시부터 100분 동안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열린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서 “공수처는 일각에서 야당 탄압하려고 하는게 아니냐 말씀하시지만, 고위공직자 대부분은 정부·여당”이라며 “이는 사리에 맞지 않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공수처는) 한나라당 시절 이회창 총재가 1998년도에 이미 제기했었고 2002년 대선때는 당시 이회창 후보 노무현 후보가 함께 공약했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을 위해서도 공수처가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과 대통령 친인척, 특수관계자 등 권력형 비리에 대해 사정기관이 제대로 역할을 못해왔기 때문에 국정농단 사건이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권력형 비리 막을 수 있는 특별수사처 필요성이 공수처가 된 것이고 그 대상이 판검사까지 넓혀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공수처는 검찰을 제어할 수 있는, 검찰 비리를 추궁할 수 있는 장치로서도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이 무소불위라는 인식이 있다”며 “검찰 스스로 개혁 통해서 국민을 위한다면 스스로 더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조국 전 장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조국 장관으로 지명한 그 취지와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갈등을 주고 국민들을 분열시킨 것에 대해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검찰 개혁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기회에 검찰 개혁 중요성, 절실함이 다시 한 번 부각되어서 한편으론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날 다문화 교육 제도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인천에서 다문화 학생을 가르친다고 밝힌 교사는 “다문화 정책이 이벤트성, 중복되는 정책이 굉장히 많다”며 “실질적으로 다문화 학생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펴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다문화 가정이 잘 안착할 수 있도록 정책을 펴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결혼한 부부 10쌍 중 1쌍이 다문화 가정이라고 한다. 앞으로 점점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면서 “다문화 가정과 그들의 자녀가 우리 사회에 잘 동화될 수 있게 하는 것은 그들을 위해서도 바람직하고, 그렇게 될수록 우리 사회의 문화와 다양성이 훨씬 풍부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다문화 가정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언어일 것 같다”며 “제대로 소통하지 못하면 따돌림을 받는 이유가 되는 등 어려움을 겪게 된다. 다문화 가정이 잘 안착할 수 있도록 그들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우리 문화의 다양성을 늘리는 정책을 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