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29일 명동서 '최강애니전 2019' 개최…국제수상작 56편 상영, 전문가 강연 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개최를 통해 4차 산업 주요분야인 콘텐츠업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끌어올린다.

서울산업진흥원 측은 오는 29~30일 양일간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최강애니전(Seoul Best of the best Animation Film Festival)’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최강애니전 2019는 글로벌 애니메이션 트렌드 확인과 함께 대중과 애니메이션 업계의 적극적인 만남을 이끌면서, 국내 콘텐츠 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목표로 추진되는 행사다.

이번 행사는 '다양성에 빠져들다(Dive into Diversity)'를 주제로 7개 세션 구성의 작품상영회와 10개 세션의 강연 프로그램 및 네트워킹 행사로 진행된다.

먼저 작품상영회는 환상의 언어·상상의 도발·감각의 빛·감성의 온도·꿈의 놀이터·감흥의 순간·소녀이야기 등 7개 섹션으로 구성, 안시·오타와·코펜하겐 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애니마페스트 자그레브, 서울 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등 글로벌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수상작 56편을 관람하는 형태로 펼쳐진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특히 '꿈의 놀이터'은 안시 애니페스티벌 특별선정작을 상영하는 전체관람가 섹션이며, '소녀이야기'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들을 상영하는 섹션으로서 각각 남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업계 초청강연은 애니메이션 창작을 준비하는 학생 및 관계자들을 위해 마련된 코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육성을 담은 애니메이션 다큐를 제작한 김준기 감독을 필두로 △넷플릭스 SF 애니 '러브, 데스+로봇(Love, Death&Robots 2019)' 참여자인 김준호 팀장 △김대연 웍스994 이사 △'아담스패밀리' 수석 애니메이터로 활약한 김규현 홍익대 교수 △넷플릭스 오리지널 '일본침몰 2020' 참여자 허평강 감독 △영화평론가 달시 파켓(Darcy Paquet) △'마왕의 딸 이리샤'의 장형윤 감독 △극장용 장편 애니 '파닥파닥'의 이대희 감독 △이영운 스튜디오 가게 감독 △김승희 감독 △김일현 감독 △이용선 감독 △정다희 감독 등이 강연자로 나서며 다양성의 의미와 자신들만의 작품세계에 대해 공유하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박보경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최강애니전은 서울 한복판에서 올 한해 세계의 주목을 받은 신작들을 감상하고, 다양한 창작의 경험을 가진 현직 전문가들이 애니메이션 전공자를 비롯한 애호가들과 창작의 세계에 대해 소통하는 자리”라며, “문화적으로도 세계를 리드하고 있는 서울의 시민이 애니메이션 창작에 대한 다양하고 실험적인 도전을 함께 호흡하는 상영회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최강애니전 2019' 상영회 티켓은 CGV 홈페이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가격은 성인 5천원, 청소년 3천원이다. 자세한 상영시간표 및 프로그램은 CGV 이벤트 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