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봇,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에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능형 로봇 소프트웨어 기업 클로봇이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 프로그램에 선정됐다.

신용보증기금이 운영하는 퍼스트펭귄은 미래 성장 가능성이 있는 창업 5년 이내 혁신 기업을 선발해 금융 보증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클로봇은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3년간 15억원 규모 금융 지원을 받게 됐다.

클로봇은 로봇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국내 서비스 로봇 대다수 콘텐츠와 관리 시스템을 개발했다. 특정 하드웨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종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을 융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국립중앙박물관 큐레이팅 로봇 '큐아이', 한국암웨이 고객 응대 로봇 '드리미', 롯데타워 안내 로봇 '로타', 기아자동차안내 로봇 '비티', 뉴스킨코리아 상품 안내·결제로봇 '뉴리' 등 자율주행 기반의 여러 안내형 로봇에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차재성 신용보증기금 경기스타트업지점장은 “클로봇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의 기술 가치가 높다고 평가했다”면서 “미래 로봇경제를 이끌 기업에 보증지원을 하게 돼 신용보증기금 입장에서도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김창구 클로봇 대표는 “앞으로 물류와 배송 로봇에도 클로봇 기술을 적극 적용, 서비스로서 로봇(RaaS) 기업으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구 클로봇 대표(좌), 차재성 신용보증기금 경기스타트업지점장(우)
<김창구 클로봇 대표(좌), 차재성 신용보증기금 경기스타트업지점장(우)>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