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차세대 기술 'QNED' 개발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마이크로LED와 퀀텀닷(QD)을 조합한 'QNED' 개발에 착수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차세대 대형 디스플레이 양산 기술로 퀀텀닷-유기발광다이오드(QD-OLED) 구조를 채택한 'QD디스플레이' 생산을 결정한 후 내부에서 새롭게 QNED 연구개발을 시작했다. 이 연구개발 프로젝트는 곽진오 연구소장(부사장)이 맡고 있다.

QNED는 QD+나노LED를 뜻한다. 삼성은 마이크로LED가 아닌 '나노LED'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삼성전자가 초창기 선보인 마이크로LED는 실제 미니LED에 가까운 크기라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이후 기술을 발전시키면서 마이크로LED에 가까운 작은 크기를 구현했다. 차세대 기술을 강조하기 위해 내부에서 '나노LED'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QNED는 나노LED에 QD를 올려 색재현성을 높이는 새로운 기술이다. 양산 준비에 돌입한 QD디스플레이가 OLED 구조를 바탕으로 QD를 조합했다면 QNED는 나노LED 구조 위에 QD를 잉크젯 프린팅 방식으로 입히는 형태다.

기존에 LED 조명에 QD를 조합해 QD 조명을 구현하는 시도를 국내 중소기업이 한 적이 있다.

QD 소재는 OLED처럼 열에 약하고 수분과 산소에도 취약하다. QD를 필름 혹은 액상 형태 그대로 LED 위에 얹으면 LED에서 발생하는 열 때문에 특성이 변형돼 제 기능을 발휘하기가 어렵다. 열에서 QD 소재를 보호하려면 다른 소재를 섞는 등의 노력이 필요한데 이는 QD 순도를 떨어뜨려 제 성능을 발휘하기 힘들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러한 QD 소재 단점을 고려해서 나노LED에 접목하는 시도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LED는 반도체 노하우가 반영된 기술인데다 QD는 10년 이상 삼성이 투자해 경쟁력을 갖춘 소재인 만큼 나노LED와 QD를 접목한 QNED를 가능성 높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꼽은 것으로 풀이된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