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KT, 위성 -5G 연동 ···“5G 네트워크 중단없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SAT, K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KT SAT, K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KT SAT, K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KT SAT, K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KT SAT과 KT가 5세대(5G) 네트워크와 위성을 연동, 끊김 없는 5G 서비스를 제공한다.

양 사는 5G 네트워크와 적도 상공 약 3만 6000㎞ 무궁화 위성 6호를 연동, 데이터를 주고받는 '위성 5G(5G-SAT)' 기술 시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5G 네트워크와 위성 연동으로, 5G 네트워크가 훼손되더라도 위성망으로 전환해 정상 서비스가 가능함을 확인했다.

KT SAT은 KT 융합기술원과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 기술△위성 통신 링크(백홀)를 이용한 5G 에지 클라우드 미디어 기술을 구현했다. '위성 5G 하이브리드 전송 기술'은 완전히 다른 네트워크를 하나로 묶어 5G 서비스보다 신뢰도 높은 데이터 통신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핵심은 KT SAT와 KT융합기술원이 공동 개발한 '위성 5G 하이브리드 라우터'로, 라우터에 연결된 5G 단말은 데이터를 5G 네트워크와 위성으로부터 동시에 송수신하거나 또는 각각의 경로로 전송한다.

재해로 5G 네트워크가 끊기거나 5G 기반 자동화 차량 이동 중 5G 커버리지가 닿지 않아도 네트워크 연결성을 확보할 수 있다. 또 5G 망이 끊기지 않았을 때도 위성망이 일부 트래픽을 분산할 수 있어 커버리지 확대 또한 가능하다.

백홀을 이용한 5G 에지 클라우드 미디어 전송은 5G 에지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되는 콘텐츠 전송네트워크(CDN) 영상 전송 서비스를 위성 통신과 접목한 기술이다. KT SAT은 금산 위성센터에 있는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와 카메라 중계 영상을 무궁화 위성 6호를 통해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 5G 에지 클라우드에 전송, 여러 개 5G 단말로 끊김 없이 송출했다.

기존 위성 통신으로는 일정 대역폭으로 고화질 영상을 하나의 스마트폰에 전송할 수 있지만, 이 기술은 같은 대역폭으로 5G 에지 클라우드에 접속된 모든 단말로 콘텐츠를 전송할 수 있어 트래픽은 줄이고 망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KT SAT은 위성 5G에 대한 추가 실증시험(PoC)을 내달 진행할 예정이다. 양상진 KT SAT 본부장은 “내년 상반기부터 실제 상용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KT SAT과 KT는 위성 5G 기술을 비상 및 통신재난 상황에서 5G가 끊겼을 때 활용할 계획이다.

드론·IoT(사물인터넷) 기기 적용 및 공연이나 스포츠 중계에도 이용한다. 또 통신 환경이 열악한 해외 도서지역 대상 콘텐츠 전송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위성 5G 기술에 대해 이동통신표준화기술협력기구(3GPP) 표준화도 추진한다.

통신망과 위성 연동 기술은 다가올 6G 시대에도 커버리지를 확대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주요 기술인 만큼 큰 관심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양 본부장은 “위성 5G 기술은 산간, 선박, 항공에도 활용될 수 있어 수평적·수직적 커버리지를 모두 넓힐 수 있다”며 “6G에서도 이같은 기술을 발전시켜 유사하게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KT SAT와 KT는 위성과 5G 연동 기술을 향후 국가재난망, 국가통신망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원식 KT SAT 대표는 “위성과 5G 연동 기술로 지역 간 격차 없는 통신 환경을 조성하고 끊김 없는 통신이 중요한 재난·비상통신 및 콘텐츠 시장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양상진 KT SAT 기술협력TF 본부장이 위성 5G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양상진 KT SAT 기술협력TF 본부장이 위성 5G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KT SAT, K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KT SAT, K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KT연구개발센터에서 위성 5G 시험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