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솔루션에 시스템 더해 B2C로 외연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맥스가 시스템 소프트웨어(SW) 중심 B2B 기업에서 B2C 서비스로 외연을 확대한다. 인공지능(AI)·클라우드 등을 활용한 파괴적 혁신 기반 미래 기술 패러다임을 주도한다.

기존 미들웨어 '제우스',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티베로', 운용체계(OS) '티맥스OS' 등 시스템SW 전문기업에서 나아가 B2B·B2C 비즈니스를 모두 제공하는 SW기업으로 거듭난다.

박대연 티맥스 회장이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티맥스데이 2019에서 티맥스가 파괴적 혁신기술로 열어갈 새로운 세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티맥스 제공
<박대연 티맥스 회장이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티맥스데이 2019에서 티맥스가 파괴적 혁신기술로 열어갈 새로운 세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티맥스 제공>

티맥스는 최대 연례행사 '티맥스데이 2019'에서 신규 솔루션 출시와 미래 비즈니스 주도 전략을 발표했다. AI, 블록체인·빅데이터, 콜라보레이션(협업)·클라우드 등 'AB²C²' 기술을 활용한다. 현재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글로벌 기업이 주도하는 서비스형인프라(IaaS) 중심 클라우드 시장 패러다임을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가 포함된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전환한다.

티맥스는 협업에 초점을 맞췄다. 미래 일하는 방식이 기존 사람과 사람 중심에서 사람과 AI 간 협업으로 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사람과 AI가 융합하는 '협업지능' 개념을 제시, 서로 단점을 보완하고 강점을 극대화해 기업 내 최상의 의사결정과 성과 도출을 지원한다. 사람과 기술이 서로 지원·보완하는 환경을 조성한다.

AB²C² 기술을 활용한 신규 협업 솔루션을 출시한다. △토털 AI 엔진, 데이터 플랫폼, 3D 모델링 등 융합으로 손쉬운 개발과 소통이 가능한 'AI 기반 융합 플랫폼' △클라우드 상 쉬운 개발·운영·사용을 지원하는 '하이퍼 서비스' △각 티어 간 종속성을 제거해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를 실현한 '5세대 컴퓨팅 플랫폼' 등을 선보였다.

티맥스는 AI 기술을 플랫폼·서비스화해 기업 내 사람과 AI 협업을 돕는다. 티맥스 AI 융합 플랫폼은 애플리케이션(앱), 코어, 플랫폼 등 세 레이어로 구성했다. 코어는 자연어 처리(NLP)와 이미지·동영상을 다루는 비전 기술, 데이터 특징을 학습하는 DRL 등 핵심 AI 기술을 지원한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티맥스데이 2019 기조연설이 열리고 있다. 티맥스 제공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티맥스데이 2019 기조연설이 열리고 있다. 티맥스 제공>

데이터 분석, 예측, 시각, 음성과 자연어 처리 지능이 모두 적용된 토털 AI 엔진 '하이퍼브레인'을 개발했다.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인간 지식, 시간, 노동력을 대폭 줄인다. AI와 협업으로 비전문가도 쉽게 데이터 관련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개인 맞춤형 AI 비서 '하이-티', 개인 최적 생활양식 추천 서비스 '하이-미'를 서비스한다.

티맥스는 기업용 서비스뿐 아니라 올해 광복절 개인용 티맥스OS '홈에디션(HE)' 출시를 시작으로 B2C 개인용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클라우드 오피스를 탑재한 스마트 워크·라이프 앱 서비스 '클라우드스페이스', AI 교사와 상호 소통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 서비스 '하이퍼스터디' 등이 대표적이다.

박대연 티맥스 회장은 “기업 환경에 맞는 자체 인프라·플랫폼을 선택, 쉽게 구성하는 통합 클라우드 엔진 '클라우드 스택'을 지원할 것”이라며 “시스템SW 기업 티맥스가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을 지원하는 기업으로 전환, 2020년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