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세계 석학 모아 AI·로봇 비전 논의...'글로벌 연구벨트 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는 지난달 28일부터 29일까지 글로벌 인공지능(AI)·로봇 분야 석학과 글로벌 워크샵 'AI for Robotics'를 개최했다.

이번 워크샵은 네이버랩스유럽 주최로 프랑스 그르노블에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양일간 로봇과 AI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가'를 주제로 논의를 펼쳤다.

참석자들은 컴퓨터·3D 비전, 로보틱스 분야 세계 최고 수준 연구자들이다. 사진을 3D 모델로 자동 변환하는 방법을 최초로 제안한 마크 폴레피스 ETH 취리히 공과대학 교수와 컴퓨터 비전 분야의 차세대 리더로 주목받는 코르델리아 슈미드 INRIA 연구 디렉터, 자율주행의 핵심 기술인 SLAM으로 유명한 대니얼 크레머스 뮌헨공대 교수 등이 참여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와 김상배 MIT 교수 겸 네이버랩스 고문 역시 이번 워크샵에 참가했다. 석 대표는 온라인 플랫폼인 네이버가 실제 물리환경 속에서 사용자에게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연구 중인 로보틱스, 자율주행, AI, 정밀지도 등을 소개했다.

김 고문은 노약자케어, 배달 등 가정용 서비스에 활용될 서비스 로봇은 '운동 지능'을 갖춰야 함을 제시했다. 이를 위한 설계 패러다임 등을 공유했다.

이번 워크샵을 주최한 마틴 후멘버거 네이버랩스유럽 연구 디렉터는 “로봇이 우리 일상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기 위해서는 예측되지 않은 상황도 스스로 학습하고 작동할 수 있게 가르쳐야 한다”면서 “AI와 로보틱스 분야 수많은 전문가들이 협력하는 이번 워크샵이 이러한 미래가 조금 더 빨리 다가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배 MIT 교수는 “로봇과 AI 기술은 꾸준히 발전하고 있지만, 두 가지를 잘 통합하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워크샵은 네이버가 구축을 추진 중인 글로벌 기술 네트워크 시작점이다.

네이버는 10월 미국 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과 중국의 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화웨이에 맞설 수 있도록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글로벌 AI 연구 벨트' 구축을 선언했다.

석 대표는 “우수한 잠재력을 갖춘 유럽의 우수한 인재들이 우리와 함께 국경을 넘나들며 기술로 도전하고 상상하는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나일라 머레이 네이버랩스유럽 디렉터가 AI 및 비전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나일라 머레이 네이버랩스유럽 디렉터가 AI 및 비전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