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DX센터' 업그레이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DX센터 BMT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제공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DX센터 BMT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제공>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대표 정태수)이 내년 초 'DX(Digital Transformation) 센터'를 업그레이드, 시즌2를 선보인다.

올해 1월 오픈한 DX센터는 차세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인프라에 필요한 솔루션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데모 공간이다. 데이터센터 변화와 향후 로드맵까지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최적화한 맞춤 솔루션을 제공한다. 빅데이터, 컨테이너, 블록체인 어플라이언스 등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이 제공하는 IT 인프라 기술 데모와 컨설팅도 가능하다.

DX센터는 오픈 후 현재까지 다양한 산업 분야 고객 600여명이 방문했다. 하나의 프로젝트가 아닌 기업 전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수립을 위한 실질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장으로 발전 중이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자원 연결·이동·관리에 최적화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데이터센터 미래로 판단, 풀 소프트웨어정의 데이터센터(SDDC) 기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모델을 체험할 수 있도록 DX센터를 내년 초 업그레이드한다. 관리자에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개발자 등 기업 내 모든 구성원이 어떤 서비스도 즉시 운영·관리·확장 가능한 풀 SDDC 기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장점을 경험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다.

정태수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는 “디지털 시대에 맞는 데이터센터 운영 모델은 고객이 원하는 어떤 형태 서비스라도 즉각적으로 관리하고 대응할 수 있는지가 핵심”이라면서 “DX센터 시즌2는 더욱 단순하고 통합된 운영, 자동화가 구현된 데이터센터 모델을 제시해 기업이 최상의 비즈니스 성과를 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