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입 없는데 '수출규제 대응' 나선다는 한국한의약진흥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日 수입 없는데 '수출규제 대응' 나선다는 한국한의약진흥원

한국한의약진흥원이 일본 수출규제 대응으로 한의학자원 국산화에 나섰다고 밝혔지만 실상은 일본에서 수입하는 물량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흥원 홍보를 위해 무리하게 일본과 무역 분쟁을 끼워 넣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높다.

한국한의약진흥원은 최근 '일본 수출규제 대응 한의약자원 국산화 지원'이라는 공고를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일본수출규제 대응 한국한의약진흥원 보유자원 목록표'가 첨부됐다. 화장품, 한의학재료 등에 쓰이는 일본산 소재 등 민간사업 분야 선제적 위협 관리와 한의약 소재 국산화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진흥원은 목록표에 기재된 한약재료 자원분양, 기술이전 등을 희망하는 단체, 개인에게 전달 예정이다. 과거 일부 기업 등에서 자원 분양 등을 요청해 대응한 적은 있지만 전체 목록을 모두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실제 일본 수출 규제로 피해를 보거나 일본을 통해 들어오는 전통한약재는 없었다. 일본 수출 규제로 국내 수입 차단된 한약재가 없을 뿐 아니라 가격이 맞지 않아 이전부터 수입하지 않았다. 국내 반입되는 한약재는 대부분 중국, 인도에서 들여온다.

실제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국가별 수입현황에 따르면 2018년 한약재 수입 국가는 중국(5631만달러), 인도(404만달러), 호주(75만달러)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일본을 비롯해 미국, 독일, 영국 등 주요국가에서 수입한 한약재는 아예 없었다. 특히 일본은 2018년뿐 아니라 이전에도 한약재 수입 실적이 없다.

한의약진흥원은 해당 공고에 대해 일부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고 취재가 진행되자 공고 제목, 파일명 등을 변경했다. 다만 이번 한의약국산화 지원 사업은 단순히 일본 수출 규제뿐 아니라 한의학시장 확대, 국산화 지원에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한의약진흥원 관계자는 “일본은 수입 단가가 맞지 않아 현재 관련 한의학 원료 등을 수입하지 않고 있는 상황은 맞지만 단순히 일본만 타깃으로 한 것은 아니라 국산화에 초점이 있다”면서 “해당 공고에 나와 있는 일본 수출 규제 등 문구는 일부 오해가 될 수 있어 변경 조치 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