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콘 코리아 2020' 사전등록하고 무료로 보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0년 이후 반도체 산업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세미콘코리아 2020'이 내년 2월 5일부터 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사흘간 열린다.

행사를 주최하는 SEMI코리아는 1월 29일까지 사전 등록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사전 등록자는 전시장에 무료 입장할 수 있다.

세미콘 코리아 2020 포스터 (사진=SEMI코리아)
<세미콘 코리아 2020 포스터 (사진=SEMI코리아)>

세미콘코리아 2020에서는 최신 반도체 산업 동향을 살펴보고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린다. 500여개 글로벌 반도체 기업이 2200여개 부스 규모로 참여해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세계 반도체 전문가 130명이 25개 이상 기술 프로그램에서 산업을 이끌 기술을 발표한다. SEMI코리아는 지난 세미콘 코리아 2019에 약 5만명이 방문했고 내년에는 약 5만5000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세미콘코리아 2020은 '더 똑똑해진 미래를 디자인하라(DESIGN THE SMARTER FUTURE)'를 주제로 열린다. 기조연설은 첨단 산업 분야를 이끄는 글로벌 기업 전문가들이 새로운 세대를 견인할 인공지능(AI)과 뉴로모픽(Neuromorphic) 컴퓨팅에 대해 발표한다.

이와 함께 'STS(SEMI Technology Symposium)'에서는 반도체 산학연 개발자가 참여해 반도체 제조 주요 공정에 대한 최신 기술을 논의한다. 'AI 서밋'에서는 기술 논의와 함께 AI가 반도체 산업과 세상을 어떻게 변화시킬지에 대한 발표가 이뤄진다. '스마트 모빌리티 포럼'에서는 새로운 반도체 산업 성장동력인 차량용 반도체에 대한 기술 논의와 전망을 공유한다. '스마트 매뉴팩처링 포럼'에서는 반도체 산업에 맞는 스마트 제조를 위해 모든 공장 요소가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지능화될 수 있도록 구현하는 기술 현황을 점검한다. '마켓 트렌드 포럼'에서는 세계 반도체 시장이 언제 다시 상승곡선을 그릴지, 무엇이 성장을 주도하는지 등 미래 전망을 공유한다.

SEMI의 글로벌 인재양성 사업인 WFD(Workforce Development) 프로그램 일환으로 △기초공정기술교육 △반도체직무 멘토링 등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특히 올해는 엔지니어 출신 여성 리더가 연사로 참여해 다양성 강화 전략을 고민하는 '우먼-인-테크놀로지'가 처음 열린다. 여성 엔지니어를 꿈꾸는 대학생에게 구체 비전을 제시하고 더 나아가 다양성에 대해 고민하는 재직자도 새로운 비전을 발견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반도체 엔지니어가 연사로 참여해 반도체 산업 진로를 희망하는 대학생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고 궁금한 사항에 답변하는 소통의 장인 'Meet the Experts'도 개최한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