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기원 김성훈 교수 연구팀, 폐암 억제 물질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성훈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교수.
<김성훈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교수.>

김성훈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교수 연구팀은 전영호 고려대 약학대학 전영호 교수 연구팀, 이경 동국대 약학대학 교수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폐암 원인으로 지목받는 AIMP2-DX2를 분해할 수 있는 원리를 발견하고, 이를 활용한 암 억제물질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케미컬 바이올로지에 3일 온라인 게재됐다.

AIMP2-DX2는 암 억제물질인 AIMP2가 암 유발물질로 변형이 된 형태다. 이 변형체가 발현하면 AIMP2가 정상 활동을 하지 못해 암이 유발된다.

연구진은 수년간 연구를 통해 AIMP2-DX2 발현이 HSP70이라는 물질에 의해 암 세포 내에서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AIMP2-DX2와 HSP70간 결합을 억제해 AIMP2-DX2 분해를 유도하는 방법을 통해 새로운 약물을 개발했다. 폐암 세포와 폐암 동물 모델을 통한 실험에서 항암 효능을 확인했다. AIMP2-DX2는 다른 암 발생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암 치료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다.

김성훈 교수는 “기존 표적항암제들은 적용범위가 제한적이고, 약물에 대한 저항성이 발견되면서 새로운 항암제 표적에 대한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었다”며 “본 연구 결과는 기존 표적항암제 적용 범위를 넓히고 최근 많이 개발되고 있는 면역항암제들과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