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그룹, 여성 직원 문화 행사 '뷰티풀 데이'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라그룹은 지난달 29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한라그룹 여성 임직원, 임원진 등 5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라 뷰티풀 데이(Halla Beautiful Day)'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한라그룹 여성 임직원들이 한라 뷰티풀 데이를 맞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라그룹 여성 임직원들이 한라 뷰티풀 데이를 맞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올해 11회째를 맞은 한라그룹 뷰티풀 데이는 전 계열사 여성 임직원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여성 임직원이 주인공이다. 뷰티풀 데이는 연 중 1회 금요일 오후에 열린다.

행사에는 한라홀딩스, 만도, 만도헬라, 만도브로제, ㈜한라, 목포신항만, 한라대학교 등 한라그룹 계열사 여성 임직원 523명이 참석했다.

한라그룹 여성 임직원들이 한라 뷰티풀 데이를 맞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라그룹 여성 임직원들이 한라 뷰티풀 데이를 맞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뷰티풀 데이는 개그우먼 이국주가 사회를 맡았다. 특히 '엄마의 도시락'이라는 영상은 함께 모인 임직원들에게 감동을 줬다는 후문이다. 동영상의 주인공인 만도 문다영 대리는 “오랜만에 엄마의 손맛을 느낄 수 있어서 먹먹한 감정이 들었다”며 “동료들이 함께 눈물을 흘렸던 이유는 딸을 사랑하는 어머니의 마음이 모두에게 똑같이 전달되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한라홀딩스 유아진 프로는 “회사와 육아, 꿈 등 동시대를 살아가는 동료 직원들의 일상을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오늘 하루만큼은 스트레스 없이 매 순간순간을 맘껏 즐겼다”고 말했다.

이후 뷰티풀 데이는 구글 조용민 강사의 '4차 산업시대의 자기혁신'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과 뮤지컬 '레베카' 관람, 경품행사 등으로 마무리됐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