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WEF와 손잡고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이 다보스포럼으로 유명한 세계경제포럼(WEF)과 제4차 산업혁명 관련 정책 센터를 설치한다.

KAIST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확산 및 포용적 성장 방안을 연구하는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KPC4IR)'를 설치, 10일 대전 본원에서 개소식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KPC4IR은 WEF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양해각서(MOU)를 교환하고 KAIST와 실행 협약을 체결, 파트너십을 이룬 연구센터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공동 연구 및 정책 개발을 주도하는 글로벌 협력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2017년 10월 개최된 WEF-KAIST 협정식 모습
<2017년 10월 개최된 WEF-KAIST 협정식 모습>

KAIST는 지난 2017년 중국 대련에서 열린 WEF 하계 다보스포럼 '아시아 4차산업혁명센터 라운드테이블'을 주도했다. 또 같은해 7월부터 WEF 4차산업혁명센터와 협력 협약을 맺고 '4차산업혁명지능정보센터'를 설립해 주요 기술 모니터링과 정책 개발을 진행했다. 이를 토대로 우리 정부와 WEF 간 공동 협력 체제를 마련하는 구심점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KPC4IR은 센터 공식 출범 전부터 글로벌 협력 플랫폼을 조성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과학기술에 기반을 둔 포용적 성장을 실현하는 글로벌 의제 도출이 목표다.

10일 개소식에는 무라트 손메즈 세계경제포럼 4차산업혁명센터장, 저스틴 우드 세계경제포럼 아시아태평양 지역정책국장, 쉴라 워렌 세계경제포럼 4차산업혁명센터 블록체인·분산원장기술 소장 등 WEF 핵심 인사가 대거 한국을 방문한다.

신성철 총장은 “KPC4IR은 단순한 싱크탱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생각과 행동이 공존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WEF와 긴밀하게 협력해 인간 중심 4차 산업혁명 실현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