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LG·SK 분쟁 틈타 韓 배터리 전문인력 '빼가기' 시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국 푸젠성에 위치한 CATL R&D센터. <전자신문DB>
<중국 푸젠성에 위치한 CATL R&D센터. <전자신문DB>>

중국 배터리, 반도체 업체들이 한국의 전문인력 빼가기를 노골화하고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최근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법적 분쟁이 인력 탈취 기회로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3일 한국무역협회가 발간한 '중국, 인재의 블랙홀'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2015년부터 산업고도화 전략인 '중국 제조 2025'를 추진하면서 해외 우수 인재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중국 기업들도 파격적인 복지 혜택을 제시하며 한국 인재를 집중 유치하고 있다.

보고서는 '한국 인력 빼가기' 대표 업종으로 배터리, 반도체, 항공 등을 꼽았다.

배터리 업계의 경우 세계 1위 기업인 중국 CATL이 지난 7월 대규모 채용을 진행하면서 한국 인재를 대상으로 기존 연봉의 3∼4배를 제시했고, 비야디(BYD)도 연봉 외에 자동차, 숙소 등 조건을 제공하며 한국 인재 채용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최대 부동산그룹 헝다는 올 초 신에너지차 기업을 설립하면서 8000여명의 글로벌 인재를 채용했는데, 특히 한국, 일본, 독일, 스웨덴 등 9개국 출신 경력자를 우대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 중국 배터리 업체들이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한국 인재들이 타깃이 되고 있다”면서 “특히 법적 다툼을 벌이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혼란을 틈타 경쟁력이 높은 한국 전문 인력을 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도체 업종에서도 푸젠진화가 올 4월 인력 채용 공고를 내면서 '10년 이상 삼성전자·SK하이닉스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한 경력자 우대'를 명시하는 등 인력 빼가기를 노골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기업들은 전직 금지 관련 소송 등을 피하기 위해 투자회사나 자회사에 취업시키는 형식으로 한국 인재를 영입하고 있어 반도체 인력 유출은 통계로 제대로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보고서는 “배터리와 반도체 산업의 고급 인력 유출은 기술 경쟁력 약화를 초래할 수 있다”면서 “인력 유출 방지와 인재 유치에 대한 장기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