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선 평가원장 "보안에 무딘 업무방식에서 비롯, 송구스럽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이날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수능 성적 유출과 관련해 "철저히 조사한 뒤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많은 분께 심려끼쳐 매우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이날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수능 성적 유출과 관련해 "철저히 조사한 뒤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많은 분께 심려끼쳐 매우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수능 점수 확인 사태는 평가원의 미흡한 보안 업무 태도에서 일어난 것이라고 진단하고 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지난 해에는 난이도 조절 실패로 수험생들에게 사과했다.

성 원장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학년도 수능 채점결과를 발표한 후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번 사안은 평가원의 일상적인 보안에 대한 무딘 업무방식에서부터 비롯됐다”면서 “고부담 시험에 다소의 조그마한 실수라도 허용되지 않는데 마지막에 보안에 관련된 문제가 발생하게 돼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제가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수험생 312명이 자신의 공인인증서를 활용해 수능 점수를 결과 발표 이틀 전에 미리 확인한 사태가 일어났다. 이는 웹사이트의 취약점을 이용한 것으로, 해킹과 같은 고도의 기술이 아니라 2019학년도 파라미터를 2020학년도로 바꾸는 수준에서 확인이 가능해 논란이 일었다. 이 사태로 인해 수능 보안 체계에 대한 신뢰도가 땅에 떨어졌다. 이런 일은 처음이지만 사이트는 매년 같은 형태로 운영됐다.

성 원장은 “평가원은 여러 보안 외부 용역팀들을 꾸리고 있고 자체 내에서도 보안에 대한 점검들을 해나가는데 이번 문제는 전반적인 어떤 시스템의 보안에 대한 점검을 필요로 하는 것 같다”면서 “차제에 종합적인 보안대책을 좀 더 철저하게 마련해서 재발이 일어나지 않도록 준비하고, 필요하다면 외부 보안전문가들 활용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유지보수 업체는 올 해 계약 만료로 내년에 공개입찰을 통해서 새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점수를 확인한 312명 수험생에게는 피해를 주지 않는 방향을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올 해 수능은 인문계 학생들이 치르는 수학 나형이 역대 가장 고난이도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수학 나형 표준점수 최고점은 149점으로, 지난 해 초고난이도 문항인 31번으로 논란이 된 국어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에 대해 성 원장은 “작년에 '초고난도 문항을 줄인다'고 발표한 후 고난도 문항 비율이 높아질 수 밖에 없었다”면서 “'나형'의 경우에 중고난도 문항들이 늘다 보니까 인문계열 학생들이 다소 어려움을 느꼈던 것 같다. 결국은 전체적으로 학생들의 특성을 조금 더 고려해서 이후 수능출제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