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창규 KT 회장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찰, 황창규 KT 회장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경찰이 경영고문을 부정하게 위촉해 각종 로비에 활용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된 황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4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황 회장은 2014년 취임 이후 정치권 인사, 군인과 경찰, 고위 공무원 출신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고액의 급여를 지급하고 각종 로비에 이들을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KT 새 노조는 3월 황 회장의 업무상 배임과 횡령, 뇌물 등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부정하게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자문 명목으로 20여 억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황 회장이 위촉한 고문 중에는 부적격자도 있다는 게 노조 주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사실공표 등 우려가 있어 배임 액수와 위촉된 위원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