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900억원 유치...추가 자금으로 '숨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몬이 900억원 규모 외부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티몬은 최근 신한캐피탈과 국내 한 저축은행에서 900억원을 유치했다. 티몬이 보유한 매출 채권을 담보로 자산유동화대출을 받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는 매출채권 현금화 이후 원리금을 상환 받게 된다. 티몬은 이번 자금을 내부 재무구조 개선에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티몬, 900억원 유치...추가 자금으로 '숨통'

티몬은 지난달 주관사 삼일회계법인을 통해 900억원 선순위 대출과 300억원 후순위 대출에 투자할 기관 투자자를 모집했다. 티몬은 이번 자금 유치에 이어 300억원 투자자를 계속 모집할 것으로 보인다. 투자자가 나타자지 않는 경우 대주주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앵커에쿼티파트너스(AEP) 등에서 출자 받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