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허, 원칙대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황교안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허, 원칙대로"

자유한국당은 3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의결했다.

한국당 이날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최고위를 열고 오는 10일 1년 임기가 만료되는 나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을 하지 않기로 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한 이유에 대해 취재진에게 “원칙대로 임기 끝났으니까. 또 경선 하겠다는 사람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걸 다 종합하면 원칙대로 하는 것”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완수 사무총장은 최고위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나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여부를 심의한 결과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과 관련된 당규 24조에 의한 원내대표 임기 연장은 하지 않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당규 24조 3항은 '국회의원 잔여 임기가 6개월 이내인 때에 의원총회 결의를 거쳐 의원 임기 만료까지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임기를 연장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박 사무총장은 4일 예정된 의총에 대해 “나 원내대표가 의총을 소집한 것이기 때문에 나 원내대표가 결정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허, 원칙대로"

이날 강석호 한국당 의원이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4일에는 유기준 의원의 경선 출마 선언이 예정돼 있다.

한국당 내에서는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원내 협상력'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강 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으로,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며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원내대표 경선 의지를 밝힌 의원들이 나오면서 나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 불허한 것으로 분석된다. 황 대표는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 두 분의 불화설 도는데'라고 묻는 취재진 질문에 “불화설”이라고 말하고는 더 이상 답하지 않았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