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HW부터 SW까지 차세대 '에지 AI' 플랫폼 선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거 중앙집중화된 관제시스템 중심 영상 분석은 한계가 있습니다. 이를 에지에서 지능화시키고 실시간성을 부여하는 것이 안전과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입니다. 인텔은 '에지 AI' 분야에서 최고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제공하고 최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트너사와 협력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겠습니다.”

인텔코리아는 4일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코리아 에지 AI 포럼'을 개최하고 사물인터넷(IoT) 시장을 겨냥한 에지 AI 전략과 포트폴리오, 산업 전망을 협력사와 공유했다.

인텔과 파트너사는 데이터가 실제 생성되는 에지로의 AI 워크로드 분산이 필수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영상 분석 분야에서 의미 있는 데이터 추출을 위해 에지 AI 도입 필요성에 공감했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는 “2023년에는 AI 관련 업무 중 43%가 에지에서 처리되고 AI 업무를 수행하는 기기도 지금보다 15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집중형에서 분산형으로 확산되는 추세 속에서 하나의 제품으로 AI 워크로드에 대응할 수 없는 만큼 유연성과 확장성을 제공하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포트폴리오 전략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가 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코리아 에지 AI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인텔코리아)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가 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코리아 에지 AI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인텔코리아)>

인텔은 에지 AI를 위한 하드웨어 플랫폼으로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프로그래머블반도체(FPGA)와 비전처리장치(VPU)를 제공한다.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둔 3세대 '모비디우스 VPU'는 기존 제품과 비교해 전력 소모 증가 없이 추론 성능이 10배 향상됐다. 2세대 제품과 달리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AI 가속기, 독립형 스마트 카메라, 드론, 로봇 등에 탑재할 수 있다. 최병원 인텔코리아 상무는 “전력소모당 성능 면에서 효율적인 아키텍쳐를 제공하며 VPU를 집적해서 다양한 폼팩터로 만들 수 있기 때문에 하이엔드 GPU보다 높은 성능을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신경망 기반 추론 작업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 툴킷인 '오픈비노'를 제공해 VPU부터 제온까지 다양한 프로세서에서 쉽게 AI 알고리즘을 최적화시킬 수 있게 한다. 지난달에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다양한 에지 AI 하드웨어를 테스트할 수 있는 '데브클라우드'도 선보였다.

지석만 LG전자 상무가 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코리아 에지 AI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인텔코리아)
<지석만 LG전자 상무가 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코리아 에지 AI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인텔코리아)>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한화테크윈, 이노뎁 등 다양한 파트너사들이 참석해 AI 과제와 이를 해결하기 위한 협력 사례를 공유했다. LG전자는 개발 중인 3D 카메라에 얼굴인식, 신체측정, 장애물 인식 기능 구현을 위해 딥러닝 기술을 결합하고 있으며 인텔 리얼센스와 호환성을 확보했다. 한화테크윈은 내년 출시하는 CCTV 카메라와 네트워크영상저장장치(NVR)가 수집한 영상 정보를 분석할 수 있도록 인텔 오픈비노 툴킷으로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을 최적화하고 모비디우스 VPU를 가속기로 장착한다. 이노뎁은 스마트시티 데이터 관리 플랫폼에 AI 기반 인텔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정원석 한화테크윈 상무는 “과거 CCTV는 영상을 촬영해 저장장치에 저장하고 사후 검색하는 형태였지만 최근 영상을 실시간 분석해 이상 패턴을 감지하는 단계가 됐으며 향후 사전 예측 및 예방 단계로 갈 것”이라며 “AI를 영상 보안 분야에 접목해 화질개선, 스마트검색, 행동분석 및 예측 등에 활용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사람의 개입 없이도 위험 상황을 예측해 더 안전한 스마트시티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