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마이크로, SiC 웨이퍼 '노스텔' 인수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T마이크로, SiC 웨이퍼 '노스텔' 인수 완료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는 실리콘카바이드(SiC) 웨이퍼 제조업체 노스텔AB 인수를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회사는 올해 2월 발표한 초기 지분(55%) 인수에 이어 나머지 45% 지분에 대한 인수 옵션을 행사했다고 설명했다. 총 인수 금액은 1억3750만달러(약 1600억원)며, 인수 자금은 가용 현금으로 지급됐다고 ST마이크로는 덧붙였다.

장 마크 쉐리 ST마이크로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세계적으로 SiC 생산량이 제약을 겪는 상황에서 노스텔 인수 작업을 완료해 에코시스템을 강화하게 됐다”며 “향후 수년 간 증가할 자동차 및 산업 고객을 위한 안정적 웨이퍼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SiC는 차세대 웨이퍼 소재다. 현재 반도체 제조에 주로 사용하는 실리콘보다 첨단 IT 기기가 요구하는 전압과 열을 잘 견디는 것이 특징이다.

실리콘으로 칩을 만들었을 때보다 크기를 5분의 1가량 줄이고, 에너지 효율은 20%가량 증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자율주행자동차와 전기차 시대로 접어들면서 차량용 반도체를 제조하는데 SiC 사용이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SiC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노스텔은 ST마이크로 글로벌 연구개발(R&D)과 제조 설비에 완전 통합된다. 150㎜ 베어 및 에피택셜 실리콘 카바이드 웨이퍼를 생산하고 200mm 제품도 생산할 계획이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