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초저지연·무손실 보장...시험망 연동도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통신망에 트래픽이 몰려도 지연 시간 증가와 데이터 손실도 막을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이 기술은 초저지연 네트워크 인프라 구성, 진정한 5세대(G) 이동통신 실현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지연시간 10만분의 1초 이하를 보장하고 데이터 손실도 없는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미래 네트워크 선도시험망(KOREN)에 연동하는 시험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 기술개념도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 기술개념도>

DetNet은 현재 인터넷 장비의 문제를 해결하는 기반이 된다. 현재 인터넷 패킷 장비는 간섭 발생 시 얼마나 지연이 발생할지 알 수 없다. 또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하면 이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정보가 손실된다. 정보를 다시 보내는 부가 작업이 필요하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트래픽이 폭주하는 상황에서도 최대 지연 시간이 정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늦어도 노드당 10마이크로세컨트(㎲) 이하 지연 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한다. 또 전송 중 네트워크에서 장애가 발생해도 데이터 손실이 없어 추가 지연이나 중요 정보 유실을 근본적으로 차단 가능하다.

KOREN 적용 시험 설명
<KOREN 적용 시험 설명>

연구진은 또 근거리망(LAN)에 국한됐던 기존 기술을 개선, 보다 넓은 범위인 전국 규모 기업망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재 이 기술은 인터넷 국제 표준화 단체(IETF)에서 표준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연구진은 기술 고도화 계획도 가지고 있다. 노드당 지연 시간을 4㎲ 이내로 줄여 2.5배 지연 성능을 개선할 계획이다. 전송시간도 기존 1기가비피에스(Gbps) 급에서 10Gbps이상으로 끌어올린다.

정태식 초저지연네트워크연구실장은 “차세대 네트워킹 핵심기술인 초저지연, 무손실 패킷전달 기술을 조기 확보했다”며 “국내 전송산업체 기술이전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