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테크노파크-대전창조경제센터, '디브릿지 2019 글로벌 데모데이'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대전 대흥동에 위치한 디스테이션에서 대전테크노파크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주최 디브릿지 2019 글로벌 데모데이에서 대전지역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출처=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대전 대흥동에 위치한 디스테이션에서 대전테크노파크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주최 디브릿지 2019 글로벌 데모데이에서 대전지역 스타트업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출처=대전시>

대전테크노파크(원장 최수만)는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임종태)와 함께 스타트업들의 스케일 업을 위해 12일 대전 대흥동에 위치한 디스테이션에서 '디브릿지 2019 글로벌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대전테크노파크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올해 처음으로 시작한 '디브릿지 글로벌 데모데이'는 대전지역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 투자금융 네트워크 프로그램이다.

벤처캐피탈 등 국내외 투자자를 초청, 스타트업 피칭을 통해 투자를 유도한다.

올해 행사는 △아이피아이테크 △트위니 △티이이웨어 △나노멤스몬스터 △칸필터 △넥센서 △카보엑스퍼트 △비바이오연구소 등 8개사가 유망 스타트업으로 선정돼 제품 시연과 사업을 소개하는 시간 등으로 마련됐다. 얀 고즐란 크리에이티브 밸리사 대표가 기조연설자로 나서 국내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각국의 스타트업 글로벌 트렌드와 동향을 느낄 수 있었다”면서 “향후 대전의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 유망 스타트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속적으로 확대 지원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