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미트, 4억여원 투자 유치…배양육 생산기술 개발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이오 전문기업 셀미트(대표 박길준)가 최근 미국계 벤처캐피털(VC) 등으로부터 4억여원 투자를 유치했다.

이 회사는 미국계 VC 스트롱벤처스와 국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프라이머, 프라이머 사제 파트너스 등 3곳으로부터 투자받아 살아있는 소나 돼지 줄기세포를 이용해 배양육 생산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셀미트 홈페이지.
<셀미트 홈페이지.>

현재 배양육 개발은 네덜란드 모사미트, 미국 맴피스미트·저스트, 이스라엘 알레프팜스·슈퍼미트, 일본 인테그리컬쳐 등이 주도하고 있다.

이경본 전남대 생물교육과 연구실에 연구개발(R&D)센터를 두고 있는 셀미트는 지난해 12월 중소벤처기업부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TIPS)에 선정되기도 했다.

박길준 대표는 “배양육은 진짜 고기 맛과 질감을 느낄 수 있어 식물 대체고기보다 시장이 크다”면서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하는 단백질을 충족하기 위해 배양육 생산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박길준 셀미트 대표(왼쪽)와 연구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경본 전남대 교수(왼쪽에서 3번째) 등 창업멤버들.
<박길준 셀미트 대표(왼쪽)와 연구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경본 전남대 교수(왼쪽에서 3번째) 등 창업멤버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