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국내 최초 全 생산 거점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국내외 모든 생산 거점이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2월 중국 충칭 생산 사업장에서 해당 인증을 받아 이천, 청주, 우시, 충칭 등 4개 생산 거점에서 인증을 완료했다.

이 인증은 미국 안전 규격 인증기관 UL이 만들었다. 매년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총 중량에서 재활용 불가능한 폐기물 중량을 뺀 뒤 재활용률을 수치화한 제도다.

재활용률이 우수한 사업장에 플래티넘(재활용률 100%), 골드(95~99%), 실버(90~94%) 등 3단계 등급을 부여한다.

SK하이닉스는 2018년 기준으로 이천, 청주, 우시, 충칭 각각 93%, 94%, 96%, 91%의 폐기물 재활용률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2018년 10월 '2022 에코(ECO) 비전'을 선언하고 친환경 반도체 생산 공장 운영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겠다는 중장기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폐기물 배출을 최소화하고 자원 재활용 극대화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