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아이들생생도서관' 출시...어린이 특화 AR교육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가 17일 어린이가 선호하는 동화, 자연관찰, 과학 등 콘텐츠를 3D AR로 생동감있게 즐길 수 있는 모바일 교육 애플리케이션 U+아이들생생도서관을 출시한다.
<LG유플러스가 17일 어린이가 선호하는 동화, 자연관찰, 과학 등 콘텐츠를 3D AR로 생동감있게 즐길 수 있는 모바일 교육 애플리케이션 U+아이들생생도서관을 출시한다.>

LG유플러스가 17일 어린이가 선호하는 동화, 자연관찰, 과학 등 콘텐츠를 3차원(3D) 증강현실(AR)로 즐길 수 있는 모바일 교육 애플리케이션 'U+아이들생생도서관'을 출시한다.

U+아이들생생도서관은 DK, 펭귄랜덤하우스, 옥스퍼드 등 세계 유명 아동도서 출판업체 24개와 제휴해 영어도서 110편을 3D AR로 제작, 독점 제공한다.

영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5세부터 9세 어린이가 다양한 콘텐츠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서내용에 따른 카테고리별 메뉴 구성은 물론 알파벳 학습 시작 단계부터 영어책을 읽을 수 있는 어린이까지 수준에 맞춰 도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아이가 책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도 앱 내에서 제공하는 사전기능으로 즉시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의 그림책으로는 자녀에게 설명하기 어려운 자연관찰, 과학도서를 3D 입체북으로 실감나게 즐길 수 있어 어린이 영어학습에 최적화된 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U+아이들생생도서관 3D AR 콘텐츠를 매달 10~15권씩 추가, 연내 280편까지 늘릴 계획이다.

월 이용료는 5500원으로, 안드로이드 기반 LTE 및 5G 스마트폰 고객 모두 이용할 수 있으며 아이폰 이용자는 5월부터 이용 가능하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상무)는 ”홈 서비스 '아이들나라'와 모바일에서는 U+아이들생생도서관으로 어린이에게 교육적이고 재미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영어 콘텐츠를 시작으로 국내 유명 출판사 도서도 제공, 보다 많은 어린이가 즐길 수 있는 모바일 도서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