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빵도 구독한다…신세계百, 베이커리 월정액 모델 선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세계 빵 구독 서비스
<신세계 빵 구독 서비스>

신세계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베이커리 월정액 모델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한 달에 5만원을 내면 매일 빵 하나씩을 제공받는 서비스다. 이번에 리뉴얼한 신세계 영등포점 식품관에 위치한 메나쥬리 매장에서 시작해 향후 전점 확대를 검토 중이다.

베이커리 정액권을 결제한 고객은 메나쥬리의 인기 제품 5종 중에 1개를 매일 가져갈 수 있다. 5종 빵은 피자 바게트, 크리스피 갈릭 바게트, 토스트가 맛있는 우유식빵, 모카 브레드, 굿모닝 브레드 등 대중적 제품 위주로 준비했다.

5종 빵 가격은 4200~5500원이다. 30일 동안 매일 빵을 구독할 경우 정가 3분의 1 가격에 사는 셈이다. 메나쥬리는 구독 서비스 회원에게 7500원 상당 시그니처 컵케이크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세계 측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유통업계의 특성상 혁신적이고 스마트한 마케팅 전략을 도입해 집객 확대에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메나쥬리 매장이 식품관 한 가운데 위치한 만큼 월정액 서비스로 집객 효과도 기대된다.

김영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은 “혁신을 이어가며 리뉴얼한 영등포점에서 이번에 업계 처음으로 베이커리 구독 모델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다양한 쇼핑 콘텐츠를 통해 트렌드를 선도하는 것은 물론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