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전자영수증 도입…“3년 내 종이영수증 제로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백화점 전자 영수증 도입
<현대백화점 전자 영수증 도입>

현대백화점이 전자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전면 도입한다. 각 매장에서 상품 구매시 기존 종이 영수증 대신 모바일 앱을 통해 영수증을 자동 발급하는 형태다. 이를 통해 현대백화점은 향후 3년 내 종이 영수증 발급을 제로화하겠다는 목표다.

현대백화점은 백화점 3곳(판교점·디큐브시티·킨텍스점), 아울렛 2곳(현대프리미엄아울렛 송도점·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을 시작으로, 3월까지 21개 백화점·아울렛 전 점포에 전자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전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 도입은 지난해 8월 환경부·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종이 영수증 없애기' 협약을 체결한 데 이은 후속 조치다.

전자 영수증은 현대백화점카드 회원 또는 그룹 통합 멤버십 'H포인트' 회원이면 누구나 별도의 설정 없이 자동 발급되며 'H포인트' 앱과 '현대백화점모바일카드' 앱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

전자영수증에는 결제 정보·사업장 정보 등 기존 종이 영수증에 담았던 내용이 모두 기록돼 있어, 사은행사 참여·주차 정산 등의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자사 회원이 아닌 고객이 상품을 구매할 경우에도 종이영수증을 없앨 예정이다. 이를 위해 상품 결제 과정에서 고객의 휴대폰 번호만 입력하면 영수증을 문자로 보내주는 '모바일 영수증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회사 측은 이번 전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 도입으로 불필요한 종이 낭비와 폐기물 처리 부담이 없어지게 돼 환경 보호는 물론이고 환경호르몬과 개인정보 유출 우려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울렛에서 발급된 종이 영수증은 약 1억6000만장이다. 이를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하면 30년산 원목 1700여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카드 가입 방식도 디지털로 전환한다. 기존 회원 가입 시 고객이 종이로 된 회원 가입 신청서에 수기로 작성하던 것을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정보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다. 아울러 매장 내 종이 가격표도 전자가격표시기나 디지털 디스플레이 광고판으로 대체해 사용할 계획이다.

장근혁 현대백화점 회원운영관리담당 상무는 “환경보호는 물론 안전한 영수증을 선호하는 고객 요구를 고려해 전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향후 3년 내 종이 영수증 발급을 없앨 수 있도록 고객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캠페인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