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정책포럼]<81>미래 숙련인력 양성, 일학습병행이 답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민에게 안정된 경제 생활을 영위하기 위한 일자리 마련은 정부 정책 과제의 핵심이다. 이런 과정에서 창출된 일자리에 부합한 숙련 인력을 양성하고 공급하는 것도 공히 정부의 핵심 과제이자 역할이라 할 것이다. 실상 우리 경제가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이행되는 급속한 기술 변화란 충격을 수용하기 위해 정부의 교육훈련 정책도 모습을 바꿔 오고 있었다.

그 가운데 대표 정책이 바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개발과 활용이라 할 수 있다. 잘 알려져 있듯이 NCS는 산업체에서 근로자들이 수행하는 직무를 분석해 교육훈련과 평가를 실시하는 최소한의 기준을 표준화한 것이다. NCS를 활용해 현장 직무 중심으로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자격을 부여함으로써 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를 양성해 공급한다. 기업에서도 NCS를 활용해 특정 직무 수행에 필요한 인재를 능력 중심으로 선발하도록 함으로써 기업의 직무 중심으로 숙련 인력 운용을 전환하여 효율을 높이자는 것이다.

NCS 장점이 많지만 정작 이를 교육훈련과 평가에 적용하는 것은 쉽지 않은 과제다. 우선 NCS에 기반을 두고 현장 직무 기반의 경험된 지식과 노하우를 반영한 교재를 개발하고, 이를 가르칠 교육훈련 강사를 양성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지식재산권 문제로 교재 개발에 어려움이 발생하기도 한다. 직업교육훈련 교사에게 현장 직무 경험을 향상시켜 NCS 기반으로 지도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도록 연수를 실시하는 데도 상당한 비용과 투자가 따른다.

이 같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NCS를 활용해 현장 수요에 부합한 직업교육훈련을 실시하는 데는 일터학습이 대안이라고 보았다. 일터학습은 말 그대로 일터에서 하는 학습이다. 학습 과정에 참여하는 학습자의 업무 성과를 향상시켜서 이렇게 향상된 효율성을 통해 학교 교육에서 실습으로 소요되는 교육훈련 비용이 상쇄되는 생산성 편익, 정규직 종업원으로 즉시 고용함으로써 기업의 인력 채용과 교육훈련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는 채용상 편익을 기대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일터학습의 일환으로 2014년부터 일학습병행을 본격 추진해 오고 있다. 즉 NCS를 기반으로 기업이 교육훈련 기관과 협력해 필요한 숙련 인력을 직접 양성하도록 정부가 지원하며, 지난해 말까지 1만5000여개 기업이 참여하는 성과도 보였다. 또 '산업현장 일학습병행 지원에 관한 법률'이 지난해에 제정됨에 따라 제도 기반이 마련되기도 했다.

더욱이 일학습병행은 기존의 형식지 중심 학습에서부터 일터학습인 현장훈련(OJT)을 통해 숙련 근로자들이 경험을 통해 축적하고 있는 경험된 암묵지를 교육훈련에 반영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런 만큼 일학습병행은 급속한 기술 변화에 현장 기반으로 대응하는 혁신 능력개발 방법으로 평가되며,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한국 정부의 공공혁신 모범 사례로 일학습병행을 선정해 국제 사회에 소개한 것이 이런 이유였다.

4차 산업혁명과 같은 기술의 급속한 발전 속에 다양한 생산 품목을 수많은 방법으로 생산하는 많은 기업의 수요에 부합한 숙련 인력을 어떻게 양성할 것인가는 모든 정부의 국가 과제이다. 그동안 구축한 교육훈련기관은 이 같은 요구를 충족시키는 데 더 이상 정답이 아닐 수 있다.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 속에 예전처럼 대기업이나 타 기업이 길러낸 숙련 인력을 채용하는 것도 점점 더 어려워질 것이다. 기업 현장과 일터에서 대안을 찾아야 한다. 기업이 직접 숙련 인력을 양성하는 일학습병행이 최선의 해법일 수 있다.

김준태 한국산업인력공단 일학습지원국장 jtkim7@hrdkorea.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