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자신문 IT통계 서비스

전자신문 IT 통계서비스

바로가기
 

카드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주요 서비스 이용 결과



관련기사  
롯데·신한·우리·현대카드 모바일 앱, 시각장애인 이용 불가능

롯데카드와 신한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은 시각장애인 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KB국민카드는 로그인부터 이용내역·포인트 조회 등 거의 모든 서비스가 이용 가능해 대조를 이뤘다.
한국웹접근성평가센터(소장 강완식)가 국내 10개 카드사 모바일 앱 대상으로 시각장애인 사용여부를 조사한 결과, 롯데·신한·우리·현대 4개 카드사는 로그인 등 모든 영역에서 사실상 시각장애인 이용이 불가능했다. 다른 카드사도 상당부분 서비스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10일까지 농협카드·롯데카드·비씨카드·삼성카드·신한카드·외환카드·우리카드·하나SK카드·현대카드·KB국민카드(가나다 순) 10개 주요 카드사의 모바일 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평가는 앱의 주요 서비스인 로그인, 이용대금명세서 확인, 이용내역조회, 포인트조회, 이벤트 확인 5개 기능을 선정해 전문 사용자 평가단 4인(전맹 2인, 저시력 2인)이 실제 사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롯데카드와 신한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는 5개 서비스를 단 하나도 이용할 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나SK카드는 메인 메뉴에 대체 텍스트를 제공하지 않아 메뉴 선택이 어렵고 이용내역, 포인트 조회, 이벤트 확인 3가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었다. 농협카드와 비씨카드, 삼성카드, 외환카드는 이미지로 제공하고 있는 이벤트 정보에 대체 텍스트가 제공되지 않았다.
10개의 앱 중 5개 서비스 모두 이용가능한 곳은 KB국민카드 한 곳 뿐이었다.
강완식 웹접근성평가센터 소장은 “장소와 시간 구애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모바일 앱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시각장애인 등 정보취약 계층은 접근성 부재로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했다”며 “전 세계 스마트폰 보급률 1위라는 환경 속에서 이에 걸맞는 서비스가 장애인과 비장애인 차별 없이 제공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
[표] 카드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주요 서비스 이용 결과
(자료: 웹접근성평가센터)


○ 신문게재일자 : 년 월 일
○ 입력일시 : 2014-04-17 12:17: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