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모바일웹 국제표준화 선도 물꼬 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최근 서울서 열린 W3C(World Wide Web Consortium)모바일 웹 국제표준화 회의에서 ‘한국 모바일OK 작업반’ ‘디바이스 코디네이션 작업반’을 W3C에 신설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작업반은 W3C 표준화 기구의 최소 작업 단위로, 텔레콘퍼런스(원격회의) 등을 통해 독자적인 활동을 해오고 있다.

 이번에 신설된 한국 모바일OK 작업반은 ETRI 이승윤 서비스 융합 표준연구팀장을 주축으로 ‘모바일 웹2.0 포럼’과 연계해 국내 업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표준을 만들어 W3C 국제 표준에 반영시키는 역할을 맡게 된다.

 디바이스 코디네이션 작업반은 ETRI 이강찬 박사의 주도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의 ‘유비쿼터스 웹 응용 실무반(WG652)을 통해 국내 의견을 수렴한 후 국제 표준에 반영할 계획이다.

 정해원 ETRI 표준연구센터장은 “모바일 웹 분야는 향후 5년 이내 IT 전반에 걸쳐 파급 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이번 작업반 신설은 그동안 유럽 중심으로 진행돼 왔던 W3C 회의에 우리나라의 의견을 직접 반영시킬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전자신문, smsh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