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기업 보안사업 강화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스트소프트, 기업 보안사업 강화 나서

이스트소프트가 2010년까지 150억원의 매출과 기업시장 점유율 20% 확대를 목표로 보안사업 강화에 나선다.

이스트소프트는 2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보안 전문업체 시큐리티인사이트를 인수와 함께 기업 보안시장의 영업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스트소프트는 시큐리티인사이트를 인수한 것은 물론, 기존 소프트뱅크와의 총판 체제를 보완하기 위해 비전파워와 보안제품에 관한 총판 계약을 체결하고 기업 시장 영업을 본격화하기 위한 준비를 완료했다.

또한 `알약 V2.0`, 중앙관리솔루션 등의 출시 계획을 소개하는 한편, 투자를 통해 데이터복구 서비스 등 백신을 바탕으로 한 앤드포인트 보안 사업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이스트소프트는 2010년까지 매출 150억과 함께 기업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장중 이스트소프트 대표는 “이번 시큐리티인사이트의 경영권 인수와 비전파워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보안사업의 핵심적인 연구개발 인력과 긴급대응센터 구축 및 영업시스템 구축이 완료되었다”며 “향후 본격적인 기업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이스트소프트가 인수한 시큐리티인사이트는 PC지기 개발사인 비전파워로부터 인적 분활된 곳으로 알약과 함께 KT메가닥터, 야후툴바 등의 보안제품에 안티스파이웨어 관련 기술을 공급해 온 곳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