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패키지 SW 수출 1000만달러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의료영상정보 솔루션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가 올해 해외 패키지 소프트웨어(SW) 수출 1000만달러 고지에 오른다.

인피니트헬스케어(대표 이선주)는 의료용 패키지 SW인 ‘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PACS)’ 수출 목표를 전년 대비 22.2% 증가한 것을 골자로 한 사업계획을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러한 수출 목표는 올해 전체 매출(500억원)의 22.4%를 차지하는 것으로 의료용 패키지 SW 기업 중 처음 사례이다.

이 회사는 미국과 일본에 각각 300만달러 이상, 동남아·독일·남미에 각각 100만 달러 이상 수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미국·일본 지역의 해외 대형 병원 대상으로 영업을 본격 진행하고 특히 미국에선 GPO(Group Purchasing Order) 시장에 첫 진입할 계획이다.

시장점유율 1위 지역인 동남아에선 딜러와의 협력을 확대하고 일본 시장에선 방사선과 영역 제품 외에 품목 군을 확대해 새로운 고객을 확보하기로 했다. 심장과· 치과·방사선종양학과 등 특화 솔루션 수출 목표를 전년 대비 9배 이상 높게 설정했다.

이 회사는 또, 지난 연말PACS 사용 1000 고객 돌파를 기점으로 올해 본격적인 서비스 비즈니스 고도화에 들어간다. 기존 사용자의 차세대 PACS 업그레이드·의원급 의료기관에서의 임대형 PACS 서비스 확산 등 한 발 앞선 서비스를 제공, 고객의 가치를 높일 예정이다.

인피니트헬스케어 이선주 사장은 “올해 공격 경영을 펼쳐 ‘진정한 글로벌 플레이어’로 도약할 것”이라며 “비방사선과 영역의 신규 솔루션 판매 확대 및 서비스 비즈니스 고도화를 통해 기존 방식의 사업 패러다임을 한층 더 진화, 올 목표를 돌파하겠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