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스토어` 상표권 전쟁…MS, 애플에 `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업체별 애플리케이션 장터 현황

 애플이 소유한 ‘앱스토어’ 상표권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제동을 걸었다. 애플리케이션의 부가가치가 높아지면서 앱스토어 개념이 애플에 종속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MS가 미국 특허상표청(USPTO)에 앱스토어 상표권이 일반 명칭이며 경쟁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허용돼야 한다는 취지의 소송을 제기했다고 PC월드·레지스터 등이 11일(현지시각) 전했다.

 애플은 지난 2008년 앱스토어를 ‘인터넷, 컴퓨터 및 전자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공급되는 컴퓨터 소프트웨어(SW)의 소매상점 서비스’로 규정해 상표권 등록을 마쳤다. 이후 ‘아이폰’을 위한 앱스토어를 열어 30만개가 넘는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되는 등 큰 성공을 거두면서 애플리케이션 장터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했다. 애플은 이달 초 맥PC를 위한 ‘맥 앱스토어’도 선보였다.

 이에 대해 MS는 ‘앱’은 앱스토어에서 판매되는 상품 및 서비스를 가리키는 일반적인 용어고, ‘스토어’는 소매상점 서비스를 나타내는 일반명사라고 주장했다. 또 애플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아마존, 버라이즌, 보다폰은 모두 안드로이드를 위한 자체 앱스토어를 구축하고 있다”고 언급한 부문을 들어 애플 자신도 앱스토어를 일반 명칭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MS는 “소비자와 업계, 미디어들이 모두 앱스토어를 애플리케이션이 판매되는 온라인 상점으로 여기고 있다”면서 “앱스토어라는 이름을 애플이 배타적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MS는 지난해 말 윈도폰7 운용체계(OS)를 위한 온라인 스토어 ‘마켓플레이스’를 개설했다. IDC는 마켓플레이스에 두 달 만에 4000여개의 애플리케이션이 등록됐다고 집계했다.

황지혜기자 gotit@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