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전체 직원 중 정규직 비율 98.1%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대표 김상헌)의 전체 직원 중 정규직 비율이 98.1%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3일 고용정책기본법에 따른 고용형태를 공시했다. 전체 직원 1721명 중 정규직은 1689명으로 집계됐다. NBP, 라인플러스주식회사, I&S 등의 네이버 자회사도 전체 1549명 중 98.5%인 1525명이 정규직이다. 관계사인 그린웹, 인컴즈, 컴파트너스 등도 평균 99.3%의 높은 정규직 비율을 기록했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사내 구성원에게 안정적인 근무 환경과 조건을 제공해 회사와 직원이 함께 믿고, 성장할 수 있는 근로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용형태 공시제는 300인 이상 사업장의 고용형태 현황을 매년 3월마다 의무로 공시하는 제도로, 대기업·공공기간의 비정규직 사용 제한을 위해 올해부터 처음 시행한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