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빌딩 내 LTE 품질 2배 개선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은 LTE 사용자들이 몰려있는 실내에서 기존 대비 2배 더 빠른 속도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LTE 대용량 인빌딩 솔루션’ 시연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기지국과 ‘AP(Access Point)’ 연결 숫자를 기존 대비 2배로 늘리는 것이 핵심이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2개 안테나를 내장했지만 직경이 15센티미터에 불과한 ‘초소형 RF(Radio Frequency) 장치’를 새롭게 개발해 장비가 차지하는 공간을 최대한 줄였다.

기지국과 AP를 연결하는 배선은 기존 동축 케이블 대신 일반 LAN 케이블로 대체 가능해 구축 비용도 줄였다.

SK텔레콤은 ‘LTE 대용량 인빌딩 솔루션’을 성능 최적화 작업 후 연말 상용망 도입을 검토 중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새롭게 개발된 솔루션을 통해 지속적으로 트래픽이 증가하는 실내 통신 환경에 대비가 가능할 것”이라며 “고품질 인빌딩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