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양원 호남대 ICT인력양성사업단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는 2019년까지 현장에서 바로 투입이 가능한 정보통신기술(ICT) 전문인력 500명을 양성해 실전에 배치할 계획입니다.”

이양원 호남대ICT융복합기술인력양성사업단장은 지방대학의 위기극복 해법을 ‘맞춤형 전문인재 양성’에서 찾고 있다. 졸업 후 별도의 교육 없이 현장투입이 즉시 가능한 ‘실전형 인재’를 키워야 한다는 소신 때문이다.

[인터뷰]이양원 호남대 ICT인력양성사업단장

지난 1996년 호남대에 부임한 이 단장은 20년 가까이 정보통신 분야 특성화에 올인했다. 자원이 부족한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로 ICT 만한 게 없다는 생각에서다.

대학도 이 단장의 열정과 능력을 믿고 힘을 보탰다. 이 때문에 호남대는 1998년 정보통신분야 특성화대학을 시작으로 IT·CT인력 양성 NURI사업, 산업협력단중심대학, 링크대학, IT스퀘어 등 굵직한 사업을 잇따라 유치하면서 ICT특성화 대학으로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교육부 ICT융·복합기술인력양성사업단에 선정돼 2019년까지 6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지난해 9월부터 사업단 운영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가장 먼저 정보통신·전기·전자 등 30여명의 공대 교수진과 사업기획·회계·공정관리·마케팅 등 융합인재를 키우기 위한 교육 커리큘럼을 새롭게 구성했다.

일명 엔지니어링 클리닝이다. 엔지니어링 클리닝은 총 5학점 과정으로 전기·전자·정보통신 분야 학생들이 학제 간 벽을 허물고 팀 구성, 계획수립, 설계, 제작, 성능시험, 최종보고서 발표 등을 공동으로 수행하는 과정이다. 프로젝트관리론과 가전산업개론, 사물인터넷, 가전로봇, RFID 등 전공과목과 함께 CEO특강, 공학인증을 위한 과정을 공동 진행된다.

이 단장은 “같은 전공이 아니면 졸업할 때까지 학생들이 서로 교류할 일이 없었지만 엔지니어링 클리닝을 통해 각 분야에 대한 이해와 소통이 가능해졌다”며 “각 단계마다 부딪치는 애로점들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대기업에서 7년 이상 잔뼈가 굵은 교수진이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이 단장은 우수 신입생 확보를 위해 특성화 학업장려 장학금 등 장학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상위 20% 이내 120만원, 50% 이내 80만원을 지원한다.

이 단장은 “당장 2018년이면 대학 입학정원이 고교졸업자를 초과하고, 입학자원 역시 수도권에 집중돼 지방대학 체질개선과 특성화 기반 구축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ICT 융·복합 기술 교육 등 특성화 모델을 구축해 학생과 기업 모두가 만족하는 인재를 배출, 지역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서인주기자 si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