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과학자]김인주 생산기술연구원 광주뿌리기술지원센터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뿌리깊은 나무는 흔들리지 않는다는 말처럼 뿌리산업은 나무의 뿌리처럼 겉으로는 드러나지 않지만, 대한민국 경제와 산업을 받치는 든든한 버팀목입니다.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을 형성하는 뿌리산업과 지역 중소기업 성장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한민국 과학자]김인주 생산기술연구원 광주뿌리기술지원센터장

김인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광주뿌리기술지원센터장은 지역산업의 미래를 뿌리산업에서 찾고 있다. 뿌리산업은 다른 산업의 제조과정에서 공정기술로 활용되는 특성 때문에 자동차를 비롯해 조선, 가전, IT 등 수요산업 시장 변화에 큰 영향을 받는다.

예를 들어 자동차 한 대 만들기 위해 금형을 비롯해 주조, 용접, 소성가공, 표면처리, 열처리 등의 공정기술을 필요로 하는데 이 모든 과정이 뿌리산업으로 분류된다. 눈에는 쉽게 보이지 않지만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공정과 기술이 뿌리산업에 녹아있다.

김 센터장의 별명은 ‘용접의 대가’다. CO₂ 용접을 비롯해 각종 아크용접, 스팟용접, 레이저용접 등 못하는 용접이 없다. 용접 분야에서는 전국에서 손꼽힐 정도로 실력과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대학 학부부터 석·박사 과정까지 10년 이상을 용접 자동화 분야에 매달렸다. 손과 발 곳곳에는 훈장같은 화상 흔적들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용접 연구개발(R&D)과 용접자동화시스템이라는 한우물을 꾸준히 파면서 뿌리산업의 중요성을 피부로 체득한 시기다.

이 때문에 김 센터장은 지난 2011년부터 지역 중소기업을 밀착 지원하는 광주뿌리기술지원센터 구축에 올인했다.

지역 주력산업인 자동차와 광산업, 가전, 조선분야에 첨단뿌리기술을 접목한다면 품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확신에서다.

전주에서 아예 광주로 사무실을 옮기고 뿌리기업의 제조공정에 용접·접합 기술지원이 가능한 통합 지원시스템 구축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광주시도 100억원의 사업비를 마련해 힘을 보탰다.

김 센터장은 “현재 생산기술연구원 서남지역본부에 호남권 최대규 모로 용접·접합기술지원센터를 건립 중”이라며 “파이버레이저 용접시스템, 오비탈용접기, 스팟용접시스템 등 40여종의 시험인증 및 신뢰성평가 장비를 도입해 기업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사무실에 앉아 있기보다 현장 중심의 ‘찾아가는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며 “향후 R&D과제와 전문인력 양성 등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자생력 확보와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서인주기자 si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