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비전, 일주일 만에 아이폰5S 지원금 6만1000원 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헬로비전, 일주일 만에 아이폰5S 지원금 6만1000원 상향

CJ헬로비전이 아이폰5S 출시 일주일 만에 지원금을 대폭 높였다.

CJ헬로비전(대표 김진석)은 아이폰5S 공시지원금을 52요금제 기준 40만9000원에서 47만원으로 6만1000원 상향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조정은 8일 이뤄졌다.

지원금이 오르면서 출고가 64만9000원인 아이폰5S를 17만9000원에 구입할 수 있게 됐다.

CJ헬로비전은 지난 1일 알뜰폰 업계 최초로 아이폰5S 리퍼비시(수리) 제품을 출시한 뒤 불과 일주일 만에 지원금을 높였다.

소비자 사이에선 출고가가 높아 조정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출시된 지 1년이 훌쩍 넘었다는 점, 리퍼비시 제품이라는 점에서 가격이 비싸다는 것이다.

회사 측은 아이폰 판매를 강화하기 위한 정책 변화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CJ헬로비전 관계자는 “회사 정책에 따라 일주일에 한 번 공시지원금에 변화를 주고 있다”며 “주력 단말기인 아이폰5S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지원금을 높인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