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6·엣지 사상최대 연간 판매 ...5천만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운터포인트, 갤S4 기록 4500만대 깬다

올해 삼성의 갤럭시S6·갤럭시S6엣지 판매량이 5천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렇게 되면 갤럭시S 모델 사상 최대 판매량(4500만대)을 기록한 갤럭시S4의 출시 첫 해 판매기록을 넘어서게 된다.

샘모바일은 2일(현지시간)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를 인용, 이같이 전했다. 카운터포인트의 통계 수치는 제품 출하량이 아닌 제품 판매량 전망 데이터를 제시한다. .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달 10일 출시 된 이후 30일까지의 갤럭시S6/S6엣지 판매량은 전년도 같은 기간 중 갤럭시S5 판매량을 앞질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4월말까지 갤럭시S6/S6엣지 판매량이 600만대 정도라고 제시했다.

카운터포인트는 4월중 갤럭시S6엣지용 디스플레이가 충분히 공급됐더라면 판매량이 더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터 리처드슨 카운터포인트이사는 “경쟁이 치열하겠지만 갤럭시S6 엣지용 디스플레이 생산문제만 해결된다면 삼성은 올해 시장 판매 1위 스마트폰업체에 오를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삼성의 올해 갤럭시S6·갤럭시S6엣지 판매량이 5천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렇게 되면 갤럭시S 모델 사상 최대 판매량(4500만대)을 기록한 갤럭시S4의 출시 첫 해 판매기록을 넘어서게 된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지난 달 1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갤럭시S6’와 갤럭시S5 엣지’를 공개하는 모습. 사진=전자신문DB
<삼성의 올해 갤럭시S6·갤럭시S6엣지 판매량이 5천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렇게 되면 갤럭시S 모델 사상 최대 판매량(4500만대)을 기록한 갤럭시S4의 출시 첫 해 판매기록을 넘어서게 된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지난 달 1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갤럭시S6’와 갤럭시S5 엣지’를 공개하는 모습. 사진=전자신문DB>

삼성은 디스플레이 공급 문제가 이번 분기 안에 해결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삼성은 갤럭시S6모델이 지금까지 나온 모델로는 가장 많이 출하됐다고 말했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판매량을 밝히지 않고 있다.

카운터포인트는 또 "현재 스마트폰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모델은 여전히 애플의 아이폰6 모델"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은 3일 오후 1시 신라호텔에서 열리는 투자자포럼(Samsung Investors Forum 2015)’)에서 공식적인 제품 판매 진행 상황을 설명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갤럭시S6 모델의 판매량이 예상을 밑돌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우려로 인해 지난 달 삼성 주가는 7.3% 하락했다. 삼성은 지난 해 애플이 갤럭시S와 갤럭시노트에 의해 주도되던 시장에 대화면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를 내놓자 시장잠식을 당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재구국제과학전문기자 jklee@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