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속보

[ET뷰 플러스] 게임, 링 위에 오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T뷰 플러스] 게임, 링 위에 오르다
고품질 그래픽 이미지를 별도 제공합니다. 다운로드 받아 활용하세요.

온라인 게임이 스포츠로 진화하고 있다. 가상을 넘어 현실로 무대를 옮긴 e스포츠에 전 세계의 눈과 귀, 돈이 몰린다.

e스포츠는 지난 1999년 한국에서 시작한 ‘스타크래프트’ 중계를 통해 오프라인에 뿌리 내렸다. 16년이 흐른 지금, 주요 e스포츠 대회의 시청자 수와 상금 규모는 오프라인의 전통 스포츠 수준을 넘어선다. e스포츠 인기 순위 1위 게임 롤(리그오브레전드) 대회 ‘롤 월드 챔피언십’은 월드컵 축구대회에 비유해 ‘롤드컵’이라 불린다. 지난해 열린 롤드컵 결승전은 미국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결승전과 NBA 결승전보다 많은 사람들이 지켜봤을 정도다. 지난 8일 막을 내린 워크래프트3 속편 게임 ‘도타2’ 대회인 ‘TI5’의 우승 상금은 약 78억원에 달했다. 윔블던 남·여 우승상금을 모두 합친 것 보다 많은 액수다.IP노믹스=양소영기자 sy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