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이종교배 가능한 핀테크 사업 눈돌릴 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터뷰]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이종교배 가능한 핀테크 사업 눈돌릴 때"

“올해를 핀테크 붐 조성 단계라면 내년은 많은 서비스업체가 자유롭게 경쟁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 원년이 될 것입니다. 보안산업을 강화해 성공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전통 은행뿐만 아니라 증권, 보험 등 이종 금융 간 융합 핀테크에 힘을 쏟아야 합니다.”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서강대 경영학부 교수)은 내년부터 보다 많은 이종 결합 핀테크 융합 사업이 자유롭게 서비스 되는 핀테크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센터장은 “보안산업과 빅데이터 양축이 활발하게 돌아가면서 핀테크 서비스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특히 보안은 인식 전환이 필요하며, 100% 막겠다는 생각보다 사고 발생 시 명확한 대응체계와 책임 여부를 규정하는 게 먼저”라고 설명했다.

핀테크 붐이 일고 있지만, 여전히 간편결제 등 쏠림 현상이 나타나는 부분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정 센터장은 저신용대출, 자산관리 등 서로 이종교배가 가능한 취약 사업으로 눈을 돌려야만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랜딩클럽을 예로 들며 빅데이터 기반 비 재무 데이터를 활용해 해외 랜딩클럽 같은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성공 사례 1호가 나오는 게 급선무라고 제언했다.

정 센터장은 “토종 핀테크 성공 사례를 먼저 만들고 이를 개도국 등에 수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지금부터 짜야한다”며 “그러기 위해 정부뿐만 아니라 대기업 동반 참여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한중 FTA 등 국가 간 무역제도에 기반해 핀테크 사업도 이에 맞는 정책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수혜를 볼 수 있는 부분을 미리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핀테크 전도사로 나섰다. 구태언 테크앤로법률사무소 대표 변호사와 함께 핀테크 개념과 필요성을 쉽게 알릴 수 있는 ‘핀테크, 기회를 잡아라’를 출간했다. 일반 기업인은 물론이고 대중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모호한 핀테크 개념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안내서다. △핀테크, 일상을 바꾸다 △돈의 흐름을 바꾸는 매직 키워드 △핀테크 글로벌 전쟁의 서막 △코리아 핀테크, 위기가 기회다 △이제껏 없던 새로운 비즈니스 △규제는 풀고, 특허전쟁에 대비하라 △핀테크, 기회는 있다 7개 챕터로 구성됐다.

정 센터장은 “핀테크가 우리 비즈니스와 삶을 얼마나 바꿔 놓을지를 공유하는 책”이라며 “핀테크 시대에 다양한 비즈니스 창출이 가능하고 그 기회를 함께 찾는 데 출간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

사진=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