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인기상품]고객만족-야마하골프 `UD+2`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야마하골프(대표 황성현)는 최근 골퍼 사이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고반발 아이언 ‘UD+2’로 2015 인기상품 고객만족 부문에 선정됐다.

야마하골프 `UD+2` 아이언
<야마하골프 `UD+2` 아이언>

UD+2는 기존 아이언보다 평균 2클럽 정도 비거리를 늘릴 수 있다는 뜻을 담았다. 힘에 따라 최장 3클럽 수준 비거리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UD+2는 5번으로 쳐야하는 거리를 7번으로 칠 수 있다. 210야드 정도 거리는 UD+2 5번이나 6번을 적용할 수 있다. 클럽에 관한 부담이 줄면서 한층 즐겁게 골프를 즐길 수 있게 한다.

반발력 규제(SLE Rul)에 적합한 반발계수 0.815를 적용해 타구 시 반발력을 끌어올렸다. 기존 제품보다 토우를 내리고 블레이드 언더컷 구조로 설계해 비거리를 확대하기 위한 야마하골프 기술을 응집했다.

날아가는 볼 각도는 기존 아이언보다 높게 형성된다. 회전이 걸리면서 볼 추진력이 배가 된다. 볼은 수직으로 강하해 지면으로 떨어진다.

그동안 비거리를 늘린 아이언은 힘이 너무 강해 그린에서 멈추지 않는 사례가 많았다. UD+2는 비거리가 늘면서도 탄도가 높고, 회전수가 많아 그린 안착률이 높다. 유닛페이스 솔까지 반발효과를 확대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포켓캐비티가 가졌던 단점을 장점으로 승화할 수 있다.

벌집구조 밀링 가공 기술로 볼 흔들림은 최소화했다. 아이언 중심을 낮고 깊게 설계해 흔들림 없이 방향을 잡기에 적합하다. 골퍼는 자유자재로 안정된 컨트롤샷을 구사할 수 있다.

UD+2 사용자는 세계 최경량 스틸 샤프트 ‘N.S PRO ZELOS7’과 그라파이트 샤프트 ‘BASSARA FS’ 가운데 자신에게 적합한 샤프트를 골라 사용할 수 있다.

ZELOS7 샤프트는 유연성과 강도를 함께 구현하기 어려운 기존 제품과 달리 큰 힘과 유연성을 동시에 전달한다. 스틸 샤프트 고유의 정확한 스윙과 함께 부드러운 스윙을 느낄 수 있다.

BASSARA FS 샤프트는 탄도 감소와 스핀량 부족을 해소한다. 비거리를 중요 조건으로 꼽는 아이언 성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 아이언 세트 가격은 260만원이다.

황성현 야마하골프 대표는 “UD+2 아이언은 비거리를 늘리면서도 손쉽게 컨트롤할 수 있다는 강점 덕에 일본에서 1만3000세트가 판매됐다”며 “탁월한 비거리 성능으로 아이언 개념을 바꾸고 있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야마하골프는 최근 UD+2 아이언 렌털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용자층을 늘리고 제품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한 조치다. 대여기간은 1주일이다. UD+2 아이언을 판매하고 있는 전국 야마하 대리점과 본사 전시장에서 렌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야마하골프 관계자는 “많은 골퍼가 연습장과 필드에서 UD+2를 직접 경험해 비거리 증가 효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렌털 서비스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야마하골프는 홈페이지(yamahagolf.co.kr)에서 ‘UD+2 후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렌털 서비스 후기 게시판에 글을 직접 남기거나 블로그, 카페 등에 전체공개로 글을 올려 해당 URL을 게시판에 등록하면 된다. 야마하골프는 모든 후기 작성자에게 사은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