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인기상품]마케팅우수-유쉐프 ‘유쉐프 SOS’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쉐프(대표 김성호·이만봉) ‘유쉐프 SOS’는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핵심 플랫폼을 제공한다.

회사는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 결제 시장 미래를 ‘전자메뉴판’으로 판단하고 관련 솔루션 유쉐프 SOS를 출시했다. 전자메뉴판은 매장에 도착한 고객이 카운터에 가지 않고 테이블에 앉아 근거리무선통신(NFC)을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주문할 수 있는 모바일 선결제 시스템이다.

[2015 인기상품]마케팅우수-유쉐프 ‘유쉐프 SOS’

최근 스마트폰을 활용한 각종 간편 결제가 출시되고 휴대폰을 플라스틱 카드처럼 사용하고 있지만 사용 매장이 적고 결제단말기 보급이 부족해 이용이 불편하다. 사용자도 휴대폰을 사용한 결제와 종전 신용카드 간 차이를 크게 느끼지 못한다.

유쉐프 SOS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오프라인 매장 메뉴·서비스를 주문·결제할 수 있도록 돕는다. NFC 태그가 있는 곳 어디서든 주문과 결제를 할 수 있다. 결제를 위해 계산대에서 기다릴 필요가 없다. 매장에서는 인건비 절감과 종업원 업무 부담 저감, 충실한 고객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문제는 매장 상품 콘텐츠를 어떻게 만들어 디바이스에 반영하는 점이다. 유쉐프는 관련 특허를 확보했다. 소프트웨어(SW) 개발자가 아닌 일반인이 유쉐프 에디터를 이용해 상품을 구성하고 포스(POS)와 연동할 수 있게 해준다. 유쉐프 편집기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상품이나 메뉴 구성 등을 변경·추가할 수 있어 시스템 유지보수가 쉽다.

NFC 태그를 부착할 수만 있으면 유쉐프 SOS는 활용 분야가 많고 적용이 용이하다. 놀이동산, 야구장, 해수욕장 뿐 아니라 이동하는 열차, 항공기 등에도 적용 할 수 있다. 관광객이 면세점에 가지 않고 버스나 식당, 숙소 등에서 유쉐프 SOS를 이용해 물건을 구매하고 세금을 자동 환급 받는 서비스도 곧 선보일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패션쇼, 자선바자회, 경매 등에서 유쉐프 SOS를 이용하고 있다.

김성호 유쉐프 대표는 “유쉐프 SOS는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고객 수요를 파악해 정확한 타깃 광고가 가능하다”며 “NFC 태그 단말기 같은 별도 장비 없이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인프라 도입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초기 시스템 도입 비용도 없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유선일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