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핫테크]사람보다 느린 티라노사우르스도 있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악하고 날렵한 육식공룡 티라노사우르스가 사람보다 느리게 걷는 경우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발견된 발자국 화석을 분석한 결과 이 공룡 이동 속도는 사람 달리기 속도의 4분의 1 정도에 불과했다.

스콧 퍼슨스 캐나다 알베르타대학 박사팀은 미국 북서부 와이오밍 협곡에서 발자국 세 개를 포함한 6600만년 전 화석을 발견했다. 첫 번째 발자국 길이는 47㎝로, 티라노사우르스 발자국으로 추정됐다. 당시 이 지역에서 서식하던 두 발 보행 육식 공룡 중 이만한 발자국을 찍을 수 있는 공룡은 티라노사오루스라는 것이다.

티라노사우르스 발자국 간격을 측정하는 모습
<티라노사우르스 발자국 간격을 측정하는 모습>

연구진은 발자국 크기를 기준으로 공룡 발바닥부터 엉덩이(꼬리)까지 높이를 1.56~2.06m로 추정했다. 이는 땅바닥과 공룡 신체 하부 사이 간격이다. 연구진은 발자국 간격과 공룡 크기를 토대로 보행 속도를 계산했다. 화석에 나타난 티라노사우르스 평균 이동 속도는 시속 4.5~8㎞(2.5~5마일) 정도였다.

시속 8㎞는 인간의 달리기 속도보다도 느린 속도다. 인간의 평균적인 단거리 달리기 속도는 시속 17㎞ 내외다. 육상선수 우사인 볼트는 시속 38㎞로 달린다. 포악한 육식공룡 티라노사우르스를 인간이 앞지를 수 있다는 얘기다.

ⓒ아이클릭아트
<ⓒ아이클릭아트>

하지만 이번 연구를 티라노사우르스의 일반적인 이동 속도로 단정할 수는 없다. 잘 보존된 보행 화석인 것은 맞지만 최고 속도로 달렸다는 보증이 없기 때문이다. 발자국을 남긴 공룡이 다 자라지 않았거나 미숙한 개체였을 가능성도 있다. 전문가들은 티라노사우르스 최고 속도를 시속 46㎞, 162㎞까지로 추정한다.

스콧 퍼슨스 박사는 “이번 연구는 티라노사우르스가 진흙이 많은 지역을 걸을 때 속도를 가늠할 수 있었다”며 “서식지를 이동하거나 사냥을 하지 않을 때의 이동 속도로 보인다”고 밝혔다.

송준영기자 songjy@etnews.com